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조 대전·세종충청본부는 3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대전시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홈플러스 폐점사태 해결하고, 투기자본 규제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이영주 민주노총대전본부 수석부본부장.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조 대전·세종충청본부는 3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대전시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홈플러스 폐점사태 해결하고, 투기자본 규제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이영주 민주노총대전본부 수석부본부장.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조 대전·세종충청본부는 3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대전시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홈플러스 폐점사태 해결하고, 투기자본 규제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정현우 진보당대전시당 위원장.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조 대전·세종충청본부는 3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대전시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홈플러스 폐점사태 해결하고, 투기자본 규제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정현우 진보당대전시당 위원장.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홈플러스의 매장 매각으로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는 노동자들이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하고 나섰다. 면담요청을 거부하는 등 '대선에 정신이 팔려' 노동자를 외면하고 있다는 것이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조 대전·세종·충청본부(이하 마트노조)는 31일 오후 대전 중구 용두동 민주당 대전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은 홈플러스 폐점사태를 해결하고, 투기자본 규제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마트노조는 투기자본 MBK가 홈플러스를 인수한 뒤, 경기 안산점과 대전 둔산·탄방·동대전점, 대구점, 부산 가야점 등을 폐점 매각하면서 국내 유통 2위 홈플러스가 산산조각 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이러한 악질투기자본의 횡포에도 불구하고 민생을 책임져야 할 정부여당이 대선후보 선출에 정신이 팔려 10만 홈플러스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외면하고 있다는 점"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홈플러스 폐점사태 해결하라"

이들은 이날 발표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촛불항쟁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와 거대 171석을 가진 민주당은 정부여당의 자격을 상실했다"며 "사회대개혁을 향한 촛불정신은 꺼진 지 오래고 전대미문의 코로나위기 속에서 노동자들의 생존권은 철저히 외면받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악질투기자본의 기업약탈과 10만 노동자의 생존권 박탈을 강 건너 불구경하듯 내버려 둔다는 것은 공범과 다를 바 없다"고 민주당을 규탄했다.

특히 이들은 민주당이 홈플러스 노동자들의 면담 요청조차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마트노조 홈플러스지부 조합원들이 홈플러스 폐점사태 해결과 고용안정 보장 대책 마련, 투기자본 규제법 제정 등을 요구하기 위해 지난 7월 초부터 8월 말까지 전체 국회의원에게 면담을 요청했으나 대부분 거절했다는 것.

노조는 대전세종충청지역 지역구 국회의원 28명(당선무효형 확정된 정정순 전 민주당 의원 포함) 중 면담요청을 받아들여 이들을 만난 의원은 민주당 소속 황운하(대전 중구), 이정문(충남 천안시병), 도종환(충북 청주시흥덕구) 의원 등 단 3명뿐이라고 전했다. 당시 면담 요청을 받은 해당 지역 민주당 의원은 이들 3명을 포함해 총 20명이다. 

이들은 "우리를 분노케 한 것은 악질투기자본의 기업약탈에는 눈을 감고 노동자들의 생존권은 외면한 민주당의 모습"이라며 "촛불항쟁으로 탄생해 민주화-친노동세력으로 포장했으나 결국 노동자들을 외면하고 배신한 점에서 반민주·반노동정당과 하나도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3월 24일 거대정부여당은 개인투자자 보호는 강화하고 운용규제는 완화하는 자본시장법 개정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했다. 그러나 개정안 어디에도 노동자를 보호하고 기업약탈을 규제하는 내용은 찾아볼 수 없다"면서 "기업약탈과 먹튀매각을 규제하라고 했더니 오히려 악질투기자본 규제만 풀어준 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거대정부여당이 나서면 홈플러스 폐점사태는 막을 수 있고 해결이 가능하다"며 "용적률 제한으로 부동산투기꾼들의 부문별한 부동산투기에 제동을 건 안산시 사례, 노동조합과 개발업체간 협상을 적극 중재해 고용보장과 재입점협약의 산파역할을 해낸 대전시가 그 대표적 사례"라고 소개했다.

이들은 끝으로 "민주당은 악질투기자본 MBK의 홈플러스 폐점사태를 해결하고 고용안장 보장 대책 마련에 당장 발 벗고 나서라"며 "아울러 악질투기자본의 기업약탈행위를 금지하는 투기자본 규제법을 조속히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조 대전·세종충청본부는 3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대전시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홈플러스 폐점사태 해결하고, 투기자본 규제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기자회견 후 항의서한문을 더불어민주당에 전달하는 장면.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조 대전·세종충청본부는 3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대전시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홈플러스 폐점사태 해결하고, 투기자본 규제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기자회견 후 항의서한문을 더불어민주당에 전달하는 장면.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민주당에 항의서한 전달


이날 규탄발언에 나선 김일주 마트노조세종충청본부장은 "악질 투기자본 MBK는 부동산투기로 멀쩡한 매장을 팔아 치우고 있다. 그렇게 김병주 회장은 지난 1년 2조 원을 더 벌어들였다"며 "그 결과 홈플러스 직영직원, 협력직원, 온라인 배송기사, 입점주까지 약 5만 명의 노동자는 대량실업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울러 "홈플러스 탄방점·둔산점의 폐점매각에 이어 지난 17일에는 동대전점까지 폐점매각이 확정됐다. 오늘은 어느 점포가 폐점될지 모른다는 불안감 속에 노동자들은 이리 밀리고 저리 밀리며 전환배치를 받아야 한다"면서 "청춘을 바쳐 키워온 회사가 이런 악질자본에 의해 팔려나가는데, 우리의 대표인 국회의원은, 정부여당은 무엇을 하고 있나, 민주당이 나서면 할 수 있다. 제발 투기자본규제방안을 법제화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영주 민주노총대전본부 수석부본부장은 "악질 투기자본의 노동자 죽이기에 누구도 책임지려 하지 않고 있다. 촛불을 딛고 선 문재인 정부에서 노동존중은 찾을 수 없고 180석을 차지하고 앉은 '민주당국회'는 자신들의 권력다툼에 국민은 안중에도 없다"고 규탄하면서 "우리는 더 나은 일자리를 만들고 지키기 위해 노동자를 외면하는 정부와 국회에 맞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자회견을 마친 이들은 민주당 대전시당에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홈플러스 폐점 사태 해결을 위해 민주당이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