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시가 발표한 2일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발생 상황. 전날 29명보다 12명이 늘어난 4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부산시가 발표한 2일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발생 상황. 전날 29명보다 12명이 늘어난 4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 부산시

관련사진보기


새로운 사회적거리두기 1단계가 적용 중인 부산은 두 달여 만에 40명대 확진자가 쏟아졌다. 타지역 확진자가 방문한 감성주점에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여러 건 발생했다.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을 제외하면, 지역별로는 부산이 대전·충남과 함께 가장 많은 확진자를 기록했다. 방역 완화 상황에서 확진자가 급증하자 부산시도 바짝 긴장하는 분위기다. 시는 '휴가철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부산, 전날(29명)보다 12명 더 늘어

2일 시에 따르면, 이날 부산지역의 신규 확진자는 41명, 누적 환자는 6301명으로 늘어났다. 이는 선별진료소와 유증상자 검사 건수를 포함한 수치다. 최근 일자별 부산지역 추가 확진자가 9~30명대를 기록했지만, 이날은 40명대로 올라섰다. 이는 지난 5월 14일 44명 발생 이후 49일 만이다.

감염경로별로 보면 우선 부산진구의 감성주점과 연관된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다. 서울 확진자가 다녀간 A 감성주점에서 이날 2명이 확진됐다. 이들이 이용한 해운대의 한 숙박업소에서도 일행 3명과 직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다른 서울 확진자가 방문한 B 감성주점에서는 2명이 확진자로 나타났다. 기존 확진자의 동선에 있던 C 감성주점 또한 종사자 2명이 확진됐다.

이날까지 부산 주점 관련 누적 확진자는 업소 이용자 9명, 종사자 2명, 접촉자 4명 등 모두 15명(지역별로는 부산 7명, 타 시도 8명)이다. 유흥시설인 감성주점에서 확진자가 급증한 이유는 최근 방역수칙 완화와 관련되어 있다. 부산시는 지난 6월 말부터 감성주점을 포함한 유흥시설에 대한 영업시간 제한을 완전히 풀었다.

이에 따라 시는 주점 이용자에 대한 조사는 물론 방역수칙 위반 여부를 살피고 있다. 앞서 안병선 부산시 복지건강국장은 "수칙 위반업소에 대해 원스트라이크 아웃 등으로 대응하겠다"라고 말했다. 거리두기가 개편됐지만, 고위험시설은 마스크 착용과 출입명부 작성, 주기적 환기, 면적당 출입자 제한 수칙 등을 지켜야 한다.
    
4월 12일 오후 부산진구청 관계자들이 부산 서면 일대 유흥시설에 집합금지명령서를 붙이고 있다. 이날 부산시는 코로나19 집단 감염 개연성이 높은 유흥시설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 집합금지 행정명령 부착하는 공무원들 4월 12일 오후 부산진구청 관계자들이 부산 서면 일대 유흥시설에 집합금지명령서를 붙이고 있다. 이날 부산시는 코로나19 집단 감염 개연성이 높은 유흥시설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수산업 노동자 집단감염은 이날도 계속됐다. D 사업장의 3명이 자가격리 중에 양성 판정으로 수산업 누적 환자는 전남 16명을 포함 73명으로 증가했다. 6월 22일 첫 감염자가 나온 이후 수산업과 관련, 무려 11개 업체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외에는 가족과 지인 간 접촉 감염 상황이 이어졌다. 부산 6264번, 6271번, 6272번, 6290번, 6292~6295번, 6300번, 6301번 환자는 감염원에 대한 역학조사가 아직 진행되고 있다.

부산시는 이날 확진자 중 젊은 층 확진자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시는 "2일 발생한 확진자 가운데 24명이 20, 30대로 60% 비율을 보였다"라며 "여러 업소를 이용하는 과정에서 외지 방문객들과 접촉한 것이 감염 확산의 위험요인이 됐다"라고 분석했다. 시는 "휴가철 다중 이용시설의 방문 자제와 방역수칙을 더 철저히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전국의 신규 확진자는 826명으로 6개월 만에 최다 수치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날(762명)보다 64명이 더 늘었다고 밝혔다. 이날만 619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수도권은 최근 1주간 평균 감염자가 509명으로 집계됐다. 새 거리두기 기준을 적용해도 '3단계(권역 유행)'에 해당하는 규모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