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공군 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 정문 모습.
 공군 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 정문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성추행 피해를 입고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부사관 A중사의 도움 요청을 외면했다는 지적을 받아온 공군 양성평등센터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군 검찰에 소환됐다.
 
국방부 검찰단은 25일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공지를 통해 "유족으로부터 직무유기 혐의로 고소 당한 공군 양성평등센터장을 피의자로 소환조사했다"고 밝혔다.
 
이갑숙 공군 양성평등센터장은 A중사의 성추행 피해 사실을 사건 직후인 지난 3월 5일 인지하고도 국방부에 즉각 보고하지 않았다. 군 지침 상에는 부사관 이상이 피해자인 성폭력 사건은 최단 시간 내 상세 내용을 국방부에 보고하도록 되어 있다.
 
하지만 공군 양성평등센터는 사건 발생 한 달이 지난 4월 6일에야 국방부 양성평등정책과에 피해 신고를 했고, 그마저도 상세한 내용 없이 월간현황보고 형식으로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센터장은 지난 10일 국회 법사위에 출석해 관련 질의에 "지침을 미숙지했다"고 해명해 비판을 받기도 했다.
 
한편, A중사의 유족 측은 피해자의 신상을 유포하는 등 2차 가해 혐의를 받는 제15특수임무비행단 간부 4명을 추가로 고소했다.
 
유족 측 법률대리인 김정환 변호사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검찰단에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유족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 15비 대대장, 운영통제실장, 중대장, 레이더정비반장에 대해 직권남용가혹행위로 고소장을 제출한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이들이 "회의 시간에 이 중사의 피해 사실을 공공연히 언급했고, 처음부터 이 중사를 원래 부대로 다시 보내기 위해 공모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