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근식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진실화해위원회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조사 활동에 나선다고 발표하고 있다.
▲ 정근식 진실화해위원회 위원장 “마지막 사건까지 진실 밝히겠다” 정근식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진실화해위원회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조사 활동에 나선다고 발표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아래, 진실화해위)가 박정희 정권 시절 대표적인 인권침해 사건 중 하나인 서산개척단 사건을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진실화해위 정근식 위원장은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제1차 진상규명 조사개시 결정을 발표했다.

일명 '서산개척단 사건'은 5.16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국가재건이라는 미명 하에 1961년부터 국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기획한 간척사업에 강제 동원한 대한 청소년 개척단을 말한다.

특히, 박정희 정권은 '사회명랑화사업'이라는 명분으로 서산시 인지면 모월리 간척지에 무고한 청년들과 부녀자들을 데려와 강제 결혼과 강제 노역을 시키는 등 인권을 침해했다.

이에 서산개척단 피해자들은 청와대 앞 기자회견과 소송 등 정부의 사과와 진실규명을 오랜 시간 요구해왔다.

국회는 지난 5월 본회의를 열고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 기본법'(아래, 과거사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관련기사:http://omn.kr/1npgd 과거사법 개정안 국회 통과... '서산개척단' 진실규명 길 열려)

진실화해위의 이번 결정으로 서산개척단 사건을 비롯해 형제복지원 사건과 한국전쟁 민간인 학살 등 국가 인권유린 사건 진상 조사가 가능해졌다.

진실화해위에 따르면 지난 21일까지 접수된 진실진상규명 신청은 모두 3천6백36건이며, 신청인은 7천4백43명으로 집계됐다. 진실화해위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1호 사건으로 접수된 형제복지원 사건을 포함해 서산개척단 사건 등 총 328건의 진상규명 조사개시 결정을 내렸다.

진실화해위는 앞으로 3년 동안 조사개시 결정을 내린 사건을 조사할 계획으로, 조사결과에 따라 정부의 공식사과와 재심 등을 '권고'할 수 있다.

서산개척단 사건과 관련해 서산시는 그동안 피해주민들과 함께 진실화해위를 방문해 진상규명을 건의했으며, 맹정호 서산시장은 진실화해위 위원들에게 친필로 호소문을 보내기도 했다.

이날 맹정호 서산시장은 기자와 통화에서 "다소 늦은 감은 있지만 본격적인 조사가 시작된 점에 대해서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조속한 진상규명을 통해 개척단에 대한 진실규명과 피해주민들에게 적절한 보상이 이루어지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서산시 관계자도 "이번 진실화해위의 조사개시결정을 환영"한다면서 "피해자분들의 억울함과 진실규명은 물론 사과와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라고 밝혔다.


태그:#모이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