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바이든 대통령이 21일 6·25전쟁과 베트남전 참전용사인 랠프 퍼킷 주니어 퇴역 대령에게 미국 최고 무공훈장인 명예훈장(Medal of Honor)을 수여한다. 사진은 젊은 시절의 랠프 퍼켓의 모습.
 바이든 대통령이 21일 6·25전쟁과 베트남전 참전용사인 랠프 퍼킷 주니어 퇴역 대령에게 미국 최고 무공훈장인 명예훈장(Medal of Honor)을 수여한다. 사진은 젊은 시절의 랠프 퍼켓의 모습.
ⓒ 위키피디아 캡처

관련사진보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1일(현지 시각) 94세의 한국전쟁 영웅에게 명예훈장을 수여한다. 방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백악관에서 수여식을 진행한다. 

백악관은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21일 6·25전쟁과 베트남전 참전용사인 랠프 퍼킷 주니어 퇴역 대령에게 미국 최고 무공훈장인 명예훈장(Medal of Honor)을 수여한다"면서 "문 대통령도 기념식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명예훈장을 수여하는 것은 취임 후 처음이며, 명예훈장 수여식에 외국 정상이 직접 참석하는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한·미 정상회담을 하는 날 한국전 참전용사에게 미 최고 영예를 수여함으로써 한·미동맹의 중요성과 견고함을 강조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은 이번 명예훈장 수여식을 위해 일부 일정을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에 따르면 조지아 콜럼버스에 거주 중인 퍼켓은 중위로 한국전쟁에 참전했으며, 1950년 11월 미 육군 소규모 특수부대인 제8레인저중대를 이끌면서 11월 25∼26일 205고지 점령 과정에 임무를 넘어서는 용맹함과 대담한 활약으로 영웅 칭송을 받아왔다. 

그는 제8레인저중대를 이끌다가 11월 25일 대낮 전투 중에 가까운 탱크에 올라 최전선으로 이동, 중대가 적의 공격을 받자 위험을 무릅쓰고 달려나가 적의 주의를 분산했고, 부하들을 독려하고 적들의 주의를 분산시키면서 자신의 부대가 적진을 찾아 파괴하고 205고지 점령하도록 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이어 한밤이 되자 적들이 밀려와 연달아 재공격에 나섰고, 4시간여 동안 반격을 당했다. 이 과정에서 퍼켓은 6차 공격에서 박격포 공격을 받아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이에 자신을 남기고 대피할 것을 명령했는데, 부대원들은 대피 명령을 거부하고 그를 참호에서 구해내는 데 성공했다. 이후 계속 작전을 지휘하는 등 그의 리더십이 레인저스 부대에 동기를 부여했고 끝내 대대급 공격을 막아낼 수 있었다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1926년생인 퍼켓은 1943년 육군 사병 예비군단에 입대했고, 1945년 미 육군사관학교에 입학해 1949년 소위로 임관했다. 한국전쟁에는 1950년 8월 26일부터 11월 26일까지 참전했다. 또한 그는 육군 8레인저중대 소속으로 배트남전 중이던 1967년 7월 31일~1968년 7월 3일까지 약 1년간 육군 101공수사단 소속으로 활약했으며, 1971년 전역했고, 이후 참전용사로서 관련 활동을 이어가다가 1992년 미 육군 레인저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1996년~2006년엔 제75레인저연대 최초의 명예 대령을 지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거짓은 진실을 덮을 수 없다. 그렇기에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