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한국해군 2800톤급 신형 호위함 5번함 ‘대전함’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한국해군 2800톤급 신형 호위함 5번함 ‘대전함’
ⓒ 대우조선해양

관련사진보기

 
대공·대함·대잠수함 작전 수행능력을 갖춘 2800톤급 신형 호위함(FFG Batch-II)인 '대전함'이 3일 대우조선해양 거제옥포조선소에서 진수되었다.

'대전함'은 노후화된 호위함과 초계함을 대체하기 위해 2011년부터 2023년까지 총 8척의 신형 호위함을 확보하는 '울산급(Batch-II) 사업'의 다섯번째 함정이다.

해군은 광역시, 도의 지명을 호위함의 함명으로 사용해 온 전통에 따라 이번 5번함의 함명을 '대전함'으로 제정했다.

이날 진수식에는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을 주빈으로 정승균 기획관리참모부장, 방극철 방위사업청 함정사업부장, 서일준 국회의원,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날 진수식에서는 주빈으로 참석한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의 부인 백미자 여사가 진수 도끼로 함정에 연결된 진수줄을 절단했다. 진수줄 절단은 전통적으로 주빈의 부인이 진수도끼로 진수 테이프를 잘라 왔다.

'대전함'은 길이 122미터, 폭 14미터, 높이 34미터, 무게 2800톤에 최대 속력은 30노트(약 56km/h)로 운항할 수 있으며, 해상작전헬기 1대를 탑재할 수 있다.
 
3일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에서 열린 2,800톤급 신형 호위함 대전함 진수식에서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앞줄 왼쪽에서 3번째),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앞줄 오른쪽에서 3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3일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에서 열린 2,800톤급 신형 호위함 대전함 진수식에서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앞줄 왼쪽에서 3번째),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앞줄 오른쪽에서 3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대우조선해양

관련사진보기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부인인 백미자 여사가 3일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에서 열린 2,800톤급 신형 호위함 대전함 진수식에서 진수줄을 절단하고 있다.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부인인 백미자 여사가 3일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에서 열린 2,800톤급 신형 호위함 대전함 진수식에서 진수줄을 절단하고 있다.
ⓒ 대우조선해양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