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설관리공단이 민간위탁으로 운영되어 오던 평송청소년문화센터와 대전청소년수련마을을 인수하면서 직원들의 고용승계를 하지 않아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대전세종지역서비스노동조합은 15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는 청소년 수련기관 노동자들의 고용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시설관리공단이 민간위탁으로 운영되어 오던 평송청소년문화센터와 대전청소년수련마을을 인수하면서 직원들의 고용승계를 하지 않아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대전세종지역서비스노동조합은 15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는 청소년 수련기관 노동자들의 고용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시설관리공단이 민간위탁으로 운영되어 오던 평송청소년문화센터와 대전청소년수련마을을 인수하면서 직원들의 고용승계를 하지 않아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대전세종지역서비스노동조합은 15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는 청소년 수련기관 노동자들의 고용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시설관리공단이 민간위탁으로 운영되어 오던 평송청소년문화센터와 대전청소년수련마을을 인수하면서 직원들의 고용승계를 하지 않아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대전세종지역서비스노동조합은 15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는 청소년 수련기관 노동자들의 고용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청소년시설의 민간위탁을 종료하고 산하 기관인 대전시설관리공단이 직접 운영하도록 하면서 고용승계를 하지 않아 노동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대전세종지역서비스노동조합은 15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는 청소년 수련기관 노동자들의 고용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에 따르면, 대전시는 지난해 7월 1일부터 그동안 민간위탁방식으로 운영해 오던 평송청소년문화센터와 대전청소년수련마을을 대전시설관리공단이 대행 운영토록 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평송청소년문화센터 38명과 대전청소년수련마을 12명 등 50명의 노동자들에게 2020년 7월~12월까지 6개월짜리 단기 고용계약서를 쓰도록 했다. 이들은 청소년지도사와 시설관리, 행정, 공연장과 수영장 강사 및 관리 등을 맡은 직원들로, 길게는 20년 넘게 이곳에서 정규직으로 일해 왔다.

지난해 12월 고용계약기간이 끝나자 이번에는 2021년 12월까지 1년짜리 고용계약서를 쓰도록 했고, 오는 12월에는 공개경쟁채용 시험을 통해 직원을 선발할 테니 준비하라는 통보를 받았다. 지방공기업법에 따라 신규직원 채용은 반드시 공채를 통해 할 수밖에 없다는 이유다.

이에 대전세종지역서비스노조가 '어떻게 공공기관에서 고용승계없이 정규직 직원들을 비정규직으로 전환시키고, 더 나아가 해고시킬 수 있느냐'며 반발하고 나선 것.

노조 "사실상 '해고 예고'".... 대전시 "문제해결 방법 찾기 위해 노력중"

이들은 이날 발표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그동안 대전시는 평송청소년문화센터 민간위탁 공고문에 센터장을 제외한 전 직원의 고용승계를 위탁조건으로 내세웠으나, 대전시설관리공단으로 변경한 후에는 그동안 일해 온 노동자들의 고용 승계는 불가하다고 통보했다"면서 "이미 정당한 채용 과정을 통해 입사했고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사명감으로 묵묵히 일해 온 우리에게 '예정된 해고'가 내려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대전시와 대전시설관리공단의 이러한 '해고 예고'는 문재인 정부에서 내세우고 있는 노동 정책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것으로, 그 어느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정규직을 기간제로 전환한 곳은 단 한 곳도 없다"며 "더 나아가 대전시는 고용승계라는 상식적 관행도 지키지 않고, 정규직으로 일하던 노동자를 해고하겠다고 예고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대전시에 묻는다. 대체 어느 지방자치단체가 민간 영역을 공공 영역으로 흡수하면서 고용승계를 하지 않은 곳이 있는가, 왜 우리만 해고를 당해야 하는가"라면서 "대전시가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2023년까지 2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한다. 그런데 왜 우리의 일자리는 빼앗으려 하느냐"고 분개했다.

이들은 끝으로 "우리는 정규직 노동자를 기간제 노동자로 전락시킨 대전시를 강력 규탄한다"며 "대전시는 청소년 수련기관 노동자들의 고용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시설관리공단이 민간위탁으로 운영되어 오던 평송청소년문화센터와 대전청소년수련마을을 인수하면서 직원들의 고용승계를 하지 않아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대전세종지역서비스노동조합은 15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는 청소년 수련기관 노동자들의 고용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대전시설관리공단이 민간위탁으로 운영되어 오던 평송청소년문화센터와 대전청소년수련마을을 인수하면서 직원들의 고용승계를 하지 않아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대전세종지역서비스노동조합은 15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는 청소년 수련기관 노동자들의 고용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이날 규탄발언에 나선 양보규 대전세종지역서비스노동조합 위원장은 "저는 처음 이 얘기를 듣고 제 귀를 의심했다. 말 그대로 요즘이 어떤 시대인데, 공공기관이 민간기관을 인수하면서 정규직 직원들의 고용을 보장하지 않고, 대량해고를 하겠는가 생각했다"며 "그런데 오로지 대전시만큼은 그 어려운 일을 하고 있다. 시대 흐름을 거스르고, 정부의 노동정책을 거꾸로 돌리는 일을 강행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김율현 민주노총대전지역본부장은 "대전시는 전국적으로 비정규직 노동자 비율이 가장 높은 도시다.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비정규직의 노동 환경의 개선하려는 노력은 하지 못할망정, 어떻게 대전시가 나서서 정규직 직원들을 해고할 수 있느냐"며 "노동자가 당신들 펜대 하나 놀리면 그렇게 짤려나가도 되는 존재들인가"라고 말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이들은 대전시장 비서실에 대전시의 공식 입장을 묻는 '공개질의서'를 전달하고 오는 3월 24일까지 답변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16일부터는 대전시청 앞에서 대전시와 대전시설관리공단을 규탄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대전시 관계자는 "상황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고,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문제해결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