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남지부, 전국여성노조 경남지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남지부로 구성된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26일 오전 경남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코로나19 필수노동자, 돌봄전담사 투쟁”을 선포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남지부, 전국여성노조 경남지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남지부로 구성된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26일 오전 경남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코로나19 필수노동자, 돌봄전담사 투쟁”을 선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필수노동자 말만 말고 처우개선 실시하라. 돌봄전담사 상시전일제, 학교돌봄 강화하라. 학교비정규직 저임금 시간제 차별 중단하라.

공적돌봄 갉아먹는 '학교돌봄터' 위탁모델 중단하라. 밑돌 빼 웃돌 괴는 돌봄 민영화 모델 중단하라. 교육청은 돌봄 특별교섭 즉각 수용하라."

돌봄전담사들이 이같이 외쳤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남지부, 전국여성노조 경남지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남지부로 구성된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26일 오전 경남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코로나19 필수노동자, 돌봄전담사 투쟁"을 선포했다.

배경비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남지부장은 '돌봄 특별교섭 촉구', 유경종 민주노총 경남본부 부본부장은 '정부 필수노동자 대책 규탄', 박은영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남지부 마산지회장은 '처우개선' 등 발언했다.

돌봄전담사는 '업무과중'과 '지자체 위탁·고용 불안', '저임금에 시간제 차별'의 3중고를 겪고 있다고 했다.

돌봄전담사들은 "사회가 필수노동자의 중요성을 자각하고 있지만, 필수노동자들이 느끼는 체감현실은 아직 달라지지 않았다"고 했다.

이들은 "학교에도 필수노동자들이 있다. 여러 필수 직종이 있지만 코로나19만 놓고 보자면 돌봄전담사와 유치원방과후전담사들이 대표적이다. 그들은 코로나로 인해 쉼 없는 업무과중에 시달려왔다"고 했다.

이어 "그러면서 학교의 공적가치를 증명한 대표 직종이었고, 학부모들과 아이들의 일상을 유지시켜준 필수노동자들이다. 그럼에도 현실은 역설적이다"며 "돌봄전담사들은 오히려 교육당국의 정책에 불안해하고 힘이 빠지며, 불이익 압박까지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시도교육감협의회의 제안과 교육청들의 책임에 근거해, '돌봄전담사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특별교섭'을 요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돌봄전담사 상시전일제 전환은 학교돌봄의 안정성과 확대는 물론, 돌봄의 질을 높이고 학교 구성원 간 업무갈등을 해소하는 길이다"며 "이러한 방향성에 학부모들은 적극 찬성하고 있으며, 교원단체나 교육당국도 부정하지 못해 인정하는 과제다"고 했다.

또 이들은 "교육당국에 성실한 대화를 촉구한다. 경남교육청은 '돌봄전담사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특별교섭'에 당장 응하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