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거창사건 추모공원.
 거창사건 추모공원.
ⓒ 거창군청

관련사진보기

  
 거창사건 총탄 흔적 바위.
 거창사건 총탄 흔적 바위.
ⓒ 거창군청

관련사진보기

 
"올해 거창(민간인학살)사건 70주년을 맞아 우리 모두 기억하고, 이를 통해 평화의 중요성을 가슴깊이 새길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

구인모 경남 거창군수가 거창사건 70주년이 되는 올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면서 15일 이같이 밝혔다.

거창군은 "올해 거창사건 70주년을 맞이하여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족을 치유하며, 전쟁 없는 평화를 지속하기 위한 다양한 기념사업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거창사건은 6.25전쟁 중이던 1951년 2월 9~11일 사이 거창군 신원면에서 국군병력이 지리산 공비토벌 과정에서 주민 719명을 집단 학살한 사건을 말한다.

거창사건은 한국전쟁 당시 민간인 학살로는 드물게 사건 직후 법원에 의해 가해자들이 유죄판결을 받아 객관적으로 국가 행위의 위법성에 대한 입증이 이루어진 것이다.

거창군은 "70주년 기념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행정안전부로부터 올해 국비 11억을 지원받아 연간 기념사업을 펼친다"고 했다.

거창군은 1월에 홍보용 배너를 거창읍과 신원면 시가지에 게시하고, 2월에는 거창사건이 일어난 달로 희생 장소 순례 인증사진을 SNS를 통해 알리는 '거창사건 순례 인증 릴레이 행사'를 추진한다.

4월에는 '거창사건희생자 합동위령제·추모식'이 열린다. 또 거창군은 '거창사건 추모주간'을 운영하고, 평화·인권을 주제로 하는 전국 중·고등학생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문예공모전'을 벌인다.
8월에는 '명사 초청 강연회', 10월에는 '평화기원 열린 음악회', 10월말부터 11월초 사이 '제14회 거창국화전시회'가 열린다.

구인모 군수는 "거창사건 희생자 및 유족에 대한 완전한 명예회복과 배상특별법 제정이 되기 위해서는 전 국민의 공감대 형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현재 '거창사건 및 산청함양사건 관련자 배상 등에 관한 특별법'이 국회에 발의 되어 있다.
 
 거창사건 박산묘역.
 거창사건 박산묘역.
ⓒ 거창군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