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대전 '엘사 눈사람' 이어 돌고래… 이번엔 부수지 마세요! 13일 오전 대전의 한 주택가가 '거리예술공간'으로 바뀌었다. 밤사이 내린 폭설로 눈이 쌓이자, 인근 주민들이 눈으로 이색적인 '작품'들을 만들면서다.
ⓒ 이주영

관련영상보기

  
13일 오전 대전의 한 주택가가 '거리예술공간'으로 바뀌었다. 밤사이 내린 폭설로 눈이 쌓이자, 인근 주민들이 눈으로 이색적인 '작품'들을 만들면서다. 

이날 골목은 돌고래, 개, 토끼, 하트 등 다양한 모형으로 장식됐다.

앞서 지난 8일 폭설 당시 대전대 인근 카페 앞에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 주인공인 '엘사' 눈사람이 세워져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러나 하루 뒤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망가졌다. 이후 온라인을 통해 공개된 가게 앞 CCTV 영상에 한 남성이 엘사 모형의 눈사람을 부수는 장면이 포착돼 누리꾼들의 공분을 자아냈다.
 
 예술공간으로 변한 대전의 한 주택가
 13일 오전 대전의 한 주택가. 돌고래 모형.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예술공간으로 변한 대전의 한 주택가
 13일 오전 대전의 한 주택가. 엎드려 있는 개 모형.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예술공간으로 변한 대전의 한 주택가
 13일 오전 대전의 한 주택가. 토끼 모형.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13일 오전 대전의 한 주택가. 눈으로 만든 하트 모형
 13일 오전 대전의 한 주택가. 눈으로 만든 하트 모형.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예술공간으로 변한 대전의 한 주택가
 13일 오전 대전의 한 주택가. 가게 앞 작은 눈사람.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태그:#대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