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12월 5일 진주 한 장소에서 열린 진주가을문예 시상식. 왼쪽부터 황명희 시 당선자, 김장하 남성문화재단 이사장, 황인선 소설 당선자.
 12월 5일 진주 한 장소에서 열린 진주가을문예 시상식. 왼쪽부터 황명희 시 당선자, 김장하 남성문화재단 이사장, 황인선 소설 당선자.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올해로 26회째인 '진주가을문예' 시상식이 열렸다.

남성(南星)문화재단(이사장 김장하) 진주가을문예운영위원회는 5일 오후 진주 한 장소에서 약식으로 시상식을 열었다.

시상식은 당초 '진주문고'에서 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 속에 취소하고, 당선패 등 전달식으로 치러졌다.

김장하 이사장은 황명희(시‧대구), 황인선(소설‧경기도) 당선자한테 당선패와 상금(각 500만원, 1000만원), 꽃다발을 전달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심사위원 김언희 시인, 진주가을문예운영위원 김륭 시인과 박태갑 소설가, 문은진 남성문화재단 차장이 참석했다.

함께 한 강현국 시인(전 대구교육대학교 총장)은 "중앙이 아닌 지역에서 오랫동안 문학 공모를 해 시상을 하고 있어 대단하다"고 했다.

올해 진주가을문예는 지난 10월 말 공모 마감했고, 김언희‧김병호 시인과 김종광‧이기호 소설가가 심사를 했다.

진주가을문예는 1995년부터 전국에 걸쳐 문학 시인을 대상으로 공모해 시상하고 있으며, 남성문화재단에서 기금을 지원받아 운영하고 있다.
 
 김장하 남성문화재단 이사장이 12월 5일 진주 한 장소에서 열린 진주가을문예 시상식에서 황명희 시 당선자한테 시상하고 있다.
 김장하 남성문화재단 이사장이 12월 5일 진주 한 장소에서 열린 진주가을문예 시상식에서 황명희 시 당선자한테 시상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김장하 남성문화재단 이사장이 12월 5일 진주 한 장소에서 열린 진주가을문예 시상식에서 황인선 소설 당선자한테 시상하고 있다.
 김장하 남성문화재단 이사장이 12월 5일 진주 한 장소에서 열린 진주가을문예 시상식에서 황인선 소설 당선자한테 시상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12월 5일 진주 한 장소에서 열린 진주가을문예 시상식.
 12월 5일 진주 한 장소에서 열린 진주가을문예 시상식.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