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해양경찰서의 헌혈.
 부산해양경찰서의 헌혈.
ⓒ 부산해양경찰서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방역수칙 강화와 감염 우려로 단체 헌혈이 취소되어 혈액 부족사태를 빚고 있는 가운데, 해양경찰이 '생명 나눔'을 실천했다.

부산해양경찰서(서장 이광진)는 3일에 이어 4일에도 '생명 나눔 헌혈'을 벌였다.

부산해경은 올 한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 수급 위기 극복을 위해 이번까지 총 네 차례에 걸쳐 201명이 헌혈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헌혈 운동은 대한적십자사 부산혈액원의 헌혈 버스가 부산해양경찰서를 찾아, 자발적으로 참여한 해양경찰관들이 헌혈로 나눔과 봉사의 뜻을 모았다. 헌혈 참여자들은 마스크 착용, 사전 체온 측정, 손 소독 등 철저한 방역수칙 아래 진행됐다.

부산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앞으로도 헌혈행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생명 나눔 활동에 앞장서겠다"고 뜻을 전했다.
 
 부산해양경찰서의 헌혈.
 부산해양경찰서의 헌혈.
ⓒ 부산해양경찰서

관련사진보기

  
 부산해양경찰서의 헌혈.
 부산해양경찰서의 헌혈.
ⓒ 부산해양경찰서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