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최상한 경상대 교수(오른쪽)가 진영 장관으로부터 훈장을 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상한 경상대 교수(오른쪽)가 진영 장관으로부터 훈장을 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경상대학교

관련사진보기

 
최상한 경상대 교수(행정학)가 지난 29일 세종특별자치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회 지방자치의 날' 기념식에서 대통령이 수여하는 '홍조근정훈장'을 받았다. 이날 포상은 대통령을 대리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수여하였다.

최상한 교수는 지방분권 전문가로서 행정안전부 지방분권전략회의 위원,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자문위원, 경상남도 주민참여예산연구회 위원장을 역임하였다.

현재 한국지방정부학회 부회장과 지난해 7월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자치분권 실현 총괄 조정 기구인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부위원장에 임명되어 활동해 오고 있다.

최상한 교수는 "이번 훈장 수상을 계기로 문재인 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을 위한 소임에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