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5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제72차 정기대의원 총회에서 최대집 의협회장이 개회사 하고 있다.
 25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제72차 정기대의원 총회에서 최대집 의협회장이 개회사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대한의사협회(의협)가 28일(오늘)까지 '의사 국시' 문제를 해결하라고 정부에 요구했지만, 정부는 의사 국가시험에 미응시한 의대생들을 구제할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의사 국가시험 문제에 대해선 국민적 동의가 선행되어야 한다는 종전의 입장과 변함 없다"라고 정부의 입장을 재차 밝혔다. 

지난 27일 보건복지부와 의협간 의정협의체 구성에 관한 실무회의를 열었으나, 의대생 국시 재응시에 대해서는 입장차가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의협은 이날 실무회의 이후 입장문을 발표하고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서 비롯된 국시 문제로 인해, 국민건강과 환자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할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예고한대로 정부가 28일까지 뚜렷한 해결책을 내놓지 않는다면, 정부의 해결의지가 없는 것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라고 밝혔다. 또한 "향후 이로 인해 벌어진 모든 상황에 대한 책임은 정부 측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최대집 회장은 25일 제72차 의협 정기대의원 총회에서 정부에 의대생 국시 문제를 28일까지 해결하라고 요구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특단의 조치'를 단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정부의 입장은 원칙적이었다. 손 대변인은 "의사협회와의 실무회의에서 복지부는 9월 4일 합의에 따른 의정협의체 운영방안에 대해서 논의를 제안하려고 했는데, 의사협회는 의정협의 이전에 국시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요청했다"면서 "다만 (복지부는) 의정협의체 구성 조건으로 국시 문제 해결을 받아들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종전 입장과 변함이 없어서 추가적으로 설명할 것이 없다"면서 "'특단의 대책'이 어떤 것인지는 모른다"라고 밝혔다.

나아가 '의대생 구제' 문제는 '의정협의체'에서 다룰 수 있는 논의사항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손 대변인은 "의정협의체 의제는 이미 정해져있는 합의사항 일곱 가지에 대한 부분들"이라며 "의정협의를 하기로 했던 것은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지역 의료 지원책 등등 사전 협의사항에 대한 것이라서, 의대생 국가시험 문제는 의정협의체 안건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댓글2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박정훈 기자입니다. stargazer@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