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 앞바다 갯벌 어마어마한 조수간만의 차이를 자랑하는 인천 갯벌, 생태계의 보고다
▲ 인천 앞바다 갯벌 어마어마한 조수간만의 차이를 자랑하는 인천 갯벌, 생태계의 보고다
ⓒ 이상구

관련사진보기

 
조수가 만드는 걸작품, 갯벌

인천은 항구다. 그 앞은 너른 바다다. 여긴 조수간만의 차이로 유명하다. 물이 들고 날 때의 규모가 어마어마하다. 물이 빠지면 사람 걸음으로 한 시간 이상 걸어 나가도 모자를 정도다. 다시 물이 들어올 때 파도가 바닥의 고운 개흙을 휘저어 흙탕물이 인다. 육지에 가까운 서해의 물색이 탁해 보이는 건 그 때문이다. 절대 오염 따위가 아니다.

갯벌은 거대한 생태계다. 햇볕을 받아 제대로 광합성 한 미생물체는 다른 생명체들의 훌륭한 자양분이 된다. 각종 조개와 굴, 갯지렁이, 게, 고둥 따위들이 그걸 먹으며 산다. 이들을 노리고 날아드는 저어새나 갈매기 떼의 모습은 장관이다. 소금기에 강한 식물들도 많다. 그 중 늦가을에 새빨갛게 단풍 드는 퉁퉁마디(일명 함초) 군락은 인천공항 가는 길에 지천이다.

그 갯벌에 기대 사는 사람들도 많다. 특히 굴과 조개는 바닷가 사람들에게 그 자체로 훌륭한 양식이 되어 왔으며, 매우 요긴한 돈벌이가 돼 주기도 하다. 요즘엔 자연산이 적어 유생이나 종패를 뿌려 키우는 양식도 많이 한다. 강화도에선 갯벌에 장어 치어를 풀어 키운다. 수조에서 키운 장어보다 씨알이 훨씬 굵고 살도 탄력 있다. 물론 맛도 일품이다.

조개류는 회나 구이로도 먹지만 물에 넣어 끓이면 그 국물이 말도 못하게 시원하다. 아무것도 넣지 않고 탕을 만들어 먹기도 하고, 된장찌개나 콩나물 국 등을 끓일 때 쓰기도 한다. 조개에 많은 타우린이나 아르기닌 등은 간에 좋고 술 해독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애주가들의 쓰린 속을 달래주는 데 최고다. 해장술을 부른다는 게 치명적인 부작용이다.

조개를 정말 제대로 먹는 방법은 따로 있다.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칼국수를 해 먹는 거다. 칼국수 육수는 지역이나 입맛에 따라 소나 닭 같은 육고기를 쓰거나 멸치, 건새우 등을 우려 쓰기도 한다. 하지만 조개, 굴 등의 어패류 육수를 이길 수는 없다. 걸쭉하면서도 시원하고, 구수하면서도 개운하다. 거기에 청양고추를 다져 넣으면 칼칼한 맛이 온몸을 후끈 달군다.

너른 바다와 갯벌을 끼고 있는 인천에선 예로부터 조개류를 포함한 해산물 음식이 많았다. 지금도 그렇다. 그중에서도 칼국수 집이 많다. 소래포구나 월미도 같은 관광지에 많이 밀집해 있다. 자동차 타고 다리로 드나드는 섬이 많아지면서 유명 바닷가에도 예외 없이 칼국수 집이 성업 중이다. 그런 곳 말고 도심 곳곳에도 저마다의 특색을 자랑하는 칼국수 집이 꽤 많다.

손국수로 승부한다, 부평 바지락 칼국수
 
부평 신트리공원 입구 바지락칼국수  국수보다 조개가 많이 들어 간 듯하다. 조개 먹다 국수 불 수도 있다.
▲ 부평 신트리공원 입구 바지락칼국수  국수보다 조개가 많이 들어 간 듯하다. 조개 먹다 국수 불 수도 있다.
ⓒ 이상구

관련사진보기

 
부평 신트리 공원 입구에는 별다른 상호 없이 메뉴를 간판으로 내건 칼국수 집이 있다. '바지락 칼국수' 집이다. 가게 입구엔 바지락이 잔뜩 담긴 대형수조가 놓여 있다. 보기에도 싱싱하다. 여기서 팁 하나. 생선이나 조개 같은 생물을 취급하는 식당은 무조건 장사가 잘 되는 집에 가야 한다. 식재료가 금방금방 회전돼 최상의 선도가 유지되기 때문이다. 이 집이 그렇다.

바지락은 조개류 중 몸집이 작은 축에 속한다. 하지만 단백질 함량이 풍부해 바닷가 사람들의 주요 영양공급원이었다. 부평바지락 칼국수집의 칼국수에는 1인분에 적어도 40~50개 이상의 바지락이 들어간다. 조개가 국수보다 더 많아 보인다. 조개 까먹느라 국수가 붇기까지 한다. 국물이 시원하지 않을 수 없다. 점심 손님의 절반은 해장하러 오신 분들이다.

이 집의 미덕은 또 있다. 국수다. 처음 국수를 씹어보면 그 쫀득한 찰기에 놀란다. 여느 칼국수 집에서는 좀처럼 느껴보기 힘든 식감이다. 주방장이 직접 반죽을 치대고 나무 홍두깨로 밀어 국수를 만들기 때문이다. 말로만이 아니라 말 그대로 손으로 빚고, 어깨로 밀어 만드는 손칼국수다. 이 식당 대표 겸 주방장인 박성욱씨의 땀이 밴 '작품'이다.

"여기서만 20년이에요. 매일 반죽해 칼국수를 내죠. 하루 한 포대 정도 쓰나 봐요. 물론 힘들죠. 이게 보통 일이 아니거든요. 기계를 쓸 생각도 해봤지만 이건 고객들과의 약속인데 그렇게 하면 안 되죠. 앞으로도 계속 저만의 방식을 고집할 겁니다."

아직 육십 전의 이른 나이인데 그는 등이며 어깨가 조금 굽었다. 허리를 숙이고 한쪽 어깨에만 힘을 줘 반죽을 밀면서 생긴 일종의 직업병이다. 하지만 그는 후회도, 불만도 없다. 20여 년을 변함없이 자신을 찾아 준 단골손님들이 있어서다. 그들을 실망시키는 건 자기 스스로에 대한 배반이라 단언한다. 그런 그의 모습에선 고집쟁이 예술가의 면모마저 엿보인다.

들어는 봤나, 불쇼 칼국수... 월미도 유령치즈조개와 활어회
 
월미도 유령조개찜과 활어회집의 불쇼 칼국수 석양무렵 칼국수를 끓이면 노을빛과 김이 어우러져 환상의 불꽃 쇼를 연출한다
▲ 월미도 유령조개찜과 활어회집의 불쇼 칼국수 석양무렵 칼국수를 끓이면 노을빛과 김이 어우러져 환상의 불꽃 쇼를 연출한다
ⓒ 이상구

관련사진보기

 
월미도는 전국적으로 지명도가 높다. 월미도의 유명세에 기여한 3대 보물이 있다.  그 하나는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바이킹이요 다른 하나는 얼마 전 운행을 시작한 월미 모노레일이다. 그 마지막은 조개 요리로 업계를 평정한 '유령치즈조개&활어회' 식당이다. 상호처럼 조개찜과 회가 전문이지만 칼국수도 인기 메뉴다. 일단 엄청난 양과 화려한 외형으로 보는 이를 압도한다.

꽃게해물칼국수는 바다를 통째로 품었달 만큼 다양한 어패류가 가득하다. 가득한 바지락을 기본으로 대합, 가리비, 백상합, 소라, 홍합까지 총집합이다. 화룡점정은 꽃게다. 한 마리가 통째로 들어간다. 거기에 각종 야채까지 곁들여 아무나 흉내 낼 수 없는 깊은 맛을 낸다. 용궁의 맛이 있다면 이런 게 아닐까 싶다. 한 그릇을 다 비우면 어느새 식탁 위에 패총 한 기가 쌓여 있다.

이 집의 조개요리는 맛이나 영양 면에서 최상급이지만 가볍게 데이트하러 온 젊은이들에게는 가격이 조금 부담스럽다. 그들을 위해 개발한 메뉴가 이 칼국수다. 부담은 훨씬 덜하면서도 내용 면에선 주메뉴와 하등 차이가 없다. 이 칼국수는 특히 월미도에 석양이 내릴 무렵 먹는 게 좋다. 솟구치는 김과 노을빛이 어우러진 환상의 불쇼(show, 사진 참조)가 펼쳐진다.

"이 동네에서만 30년입니다, 자타공인 월미도 터줏대감이죠. 관광객들이 많이 오시는데, 모두 바이킹만 기억해요. 그래서 조금 센 이름과 인테리어로 고객들 기억에 확실히 남기려고 상호를 '유령'으로 지었지요. 그 덕인지 지방 단골이 많아졌어요."

이 집 장관훈 사장은 입지전적 인물이다. 고등학생 시절부터 이 동네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해 그동안 안 해 본 일이 없다. 그렇게 열심히 일해 돈도 벌 만큼 벌었다. 지금은 자기 식당 매출보다 남 걱정을 먼저 한다. 월미도 상인 번영회 회장을 맡으면서부터다. 동네 장사라는 게 누구 하나 잘 된다고 되는 게 아니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이다. 공존 공영이 그의 모토다.

갯벌에 서식하는 플랑크톤 등의 미생물은 바다의 오염원까지 정화시키는 소중한 존재들이다. 그렇게 갯벌은 바다 생태계 전반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갯벌이 살아 있다면 그 바다도 건강하다는 증거다. 갯벌이 살아야 바다가 살고 바다가 살아야 인간이 산다. 갯벌에 지구의 운명이 걸렸다 해도 과언은 아니다. 괜한 욕심 부리지 말고 갯벌을 잘 보존해야 하는 이유다. 모든 걸 바쳐서라도 지켜야 한다.   

*추신) 부평바지락 칼국수의 박성욱 사장이 취재 도중 지병으로 당분간 식당을 휴업하게 되었음을 알려 드립니다. 그의 빠른 쾌차를 기원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