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달 24일 국토부가 실시한 강릉~제진 간 단선철도 연결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주민 설명회
 지난달 24일 국토부가 실시한 강릉~제진 간 단선철도 연결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주민 설명회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강릉시가 야심차게 추진 중인 KTX강릉역 이전을 통한 '북방물류 허브거점도시 조성사업'이 국토부의 반대에 부딪힌 가운데, 이 지역 4선 현역 권성동(국민의힘) 의원이 관련 입장을 내지 않아 지역민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강릉시(시장 김한근)는 지난해 9월 북방물류 허브거점도시를 위해 시 외각 구정면 금광리 일원 635만 4200㎡에 물류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발표했다. 여기에는 KTX남강릉역 신설 방안도 포함됐다. 사실상 현 KTX강릉역을 이전 신설하겠다는 의미로 도심 가운데 단선 지하 진입로인 현 KTX강릉역으로는 광역물류기지 조성이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이 계획의 관건은 국토부의 KTX남강릉역 신설 승인 여부에 달려있다. 만약 KTX남강릉역 신설이 무산될 경우 물류기지 자체만으로는 활성화가 쉽지 않아 사업 자체가 불투명해지기 때문이다. 강릉시는 이를 위해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간 철도연결 사업을 지렛대로 국토부에 KTX 남강릉역 신설을 꾸준히 요청해왔다.

하지만 최근 국토부는 KTX강릉역 이전에 사실상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국토부는 지난달 24일 강릉~제진 간 단선철도 연결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주민설명회에서 기존 KTX강릉역을 지하로 통과하는 안을 제시, 강릉시의 KTX남강릉역 이전 신설 요청을 사실상 거부했다.

국토부는 인구가 22만인 강릉시 인근에 KTX역이 현재 3개(강릉, 주문진, 안인)나 되고, 신설하려는 남강릉역도 기존 강릉역과 불과 5km 떨어져 있어 KTX역 규정상에 맞지 않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또 현 강릉KTX역이 4천억이 넘는 공사비가 들어간 데다가 만든 지 3년도 안 된 것도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강릉 현역 의원 권성동의 침묵, 왜?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 참석해 복당 인사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이 지난 9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 참석해 복당 인사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그러자 지역에서는 반발이 터져나왔다. 향후 남북철도 연결이나 물류기지 확장성 등을 봤을 때 KTX남강릉역 신설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다.

비난의 불똥은 지역 국회의원인 권성동(국민의힘, 4선) 의원에게도 번졌다. 그간 권 의원은 기존 KTX강릉역을 활용하자는 입장으로 알려져왔다. 실제 지난 4.15총선 공약에도 KTX남강릉역 신설 관련 내용은 없었다.

더불어민주당 강릉시지역위원회도 거들었다. 강릉시당은 지난달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강릉-제진 간 단선철도 건설사업에서 현 KTX강릉역사 지하를 활용하는 방안은 권성동 의원의 입장이 반영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러한 비판에도 권성동 의원은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고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권 의원 관계자는 최근 <오마이뉴스>에 "아직까지 특별한 입장이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강릉시는 아직 확정된 것은 없으며 국토부를 설득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남강릉역 신설이 불가능하면 물류기지 위치에 철도를 연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남강릉역사 신설이 무산될 경우 물류기지만으로 활성화가 쉽지 않아 강릉시의 '북방물류 허브거점 도시 시범사업'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