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남해군이 어린 물고기를 하천에 방류했다.
 경남 남해군이 어린 물고기를 하천에 방류했다.
ⓒ 남해군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고성과 남해에서 저수지와 하천에 생태복원을 위해 어린물고기를 방류했다.

고성군은 24일 내수면 수산자원증강 및 생태계 복원을 위해 경상남도 수산자원연구소 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 무상으로 붕어와 미꾸리 어린고기 2만5천여 마리를 지원받아 영천강을 비롯해 5곳에 방류했다고 밝혂다.

이번에 방류한 붕어‧미꾸리는 하천, 저수지에 사는 잡식성으로 담수 어류의 대표 어종으로 알려져 있고, 수요조사 결과 군민들이 방류를 선호하는 토종 어종이며, 방류 시는 4~5cm 내외지만 17cm이상으로 성장하게 된다.

이번 어린고기 방류는 경남도 수산자원연구소 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 지원받아 시행했으며, 지난 3월 전 읍‧면을 대상으로 한 수요조사 결과에 따라 붕어 17만 마리, 잉어 10만 마리 및 다슬기를 10월경에 추가로 방류할 예정이다.

고성군은 군비 확보 사업 외에도 경상남도 수산자원연구소의 어린고기 무상 지원을 적극 건의하여 은어, 빙어, 메기, 버들치, 미꾸리 등을 지원받아 고성군 주요하천에 방류하고 있다.

남해군은 고현면 도산소류지와 이동면 장평, 봉전, 난동 저수지 등 4곳에 붕어 어린고기 2만미를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붕어 어린고기는 경남도 수산자원연구소 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 직접 종자 생산한 평균 5cm이상의 건강한 토종 민물고기이다.

남해군은 "방류한 어린고기가 정착할 수 있도록 일정기간 잡는 행위를 금지하는 한편, 수면관리자를 지정해 철저한 사후관리를 통해 방류효과를 높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남해군 관계자는"지난 8월 잉어 2만미를 방류한 것에 이어 수산자원 회복을 위한 노력은 계속될 것이며 앞으로도 지역특성에 맞는 우량 수산종자 방류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어민과 주민들도 내수면 자원 보호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밝혔다.
 
 경남 고성군이 어린 물고기를 하천에 방류했다.
 경남 고성군이 어린 물고기를 하천에 방류했다.
ⓒ 고성군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