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영호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 참석, 연평도 인근 실종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 관련 보고를 하고 있다.
 안영호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 참석, 연평도 인근 실종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 관련 보고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북한은 25일 아침까지도 어떠한 언급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날 오전 7시 기준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로동신문>, <조선중앙방송>과 대외선전 매체들은 사건에 관해 일절 보도하지 않았다.

이번 사건에 대한 북한 당국의 입장은 관영 매체를 통해 나올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날 <로동신문>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방역 장벽을 강조하는 기사만 실렸을 뿐이다.

북한의 이 같은 대응은 지난 2008년 7월 11일 금강산에서 발생한 관광객 박왕자씨 피격 사건 당시와 비교되는 태도다.

당시 북한은 사건 발생 다음날인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대변인 명의로 낸 담화에서 "남조선 관광객이 우리 군인의 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면서 "이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씨에게 총을 쏜 북한군 초병이 속해 있던 금강산지역 군부대 대변인 역시 다음 달인 8월 3일 특별 담화를 통해 "전투근무 중에 있던 우리 군인은 날이 채 밝지 않은 이른 새벽의 시계상 제한으로 침입대상이 어디서 나타났는지, 그가 남자인지 여자인지조차 식별할 수 없는 조건"이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박왕자씨 피격사건 당시엔 북한 당국이 "책임은 전적으로 남측에 있다"라고 주장하긴 했지만, 총격 사실은 시인하고 유감을 나타냈던 것이다.

두 사건 다 군인이 비무장 민간인을 사살한 사건이지만, 박씨의 경우 초병의 수하에 불응한 민간인에 대한 우발적 총격으로 볼 여지가 있다. 반면 이번 사건은 북한 해군 명령계통에 따라 의도적으로 사살했다는 점에서 성격이 전혀 다르다는 차이점이 있다. 북측으로선 남측이나 국제사회가 납득할 수 있는 어떤 해명을 내놓기가 쉽지 않은 사건이다.

정부는 지난 23일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를 통해 간접적으로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지만 여기에도 북한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