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2일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의 수천억대 피감기관 공사 수주 의혹과 관련해 "이해충돌이라는 표현으로는 아주 많이 부족하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난 20대 국회에서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가 산업안전보건법 전부개정안(김용균법)을 처리할 때 국토교통위원회(국토위)에 재직하고 있던 박덕흠 의원이 직접 환노위를 방문해서 그 법안을 막으려 했던 적이 있다"라며 "(최근 이해충돌 논란이 불거진 후 박 의원이)국토위에서 사보임하고 환노위로 배치돼있는데, 앞으로 환노위에서 노동자들을 위한 법안을 개정할 때 박 의원이 어떤 모습을 보일지 정말 우려되지 않을 수 없다"고도 꼬집었다.

한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한 정책위의장은 "환노위에서 산업 안전과 보건 측면에서 노동자들의 안전과 보건을 조금 더 보장하기 위해 법을 개정할 때 앞으로 박 의원이 어떻게 하겠나"라며 "국민의힘은 의원을 사보임하고 재배치할 때 곰곰이 생각해서 과연 적절한 의정 활동을 할 수 있는지를 검토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박덕흠 의원이 전날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여당의 정치공세"라며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전면 부인한 데 대해 "뻔뻔하다"는 반응도 나왔다.

문진석 민주당 의원(충남 천안갑)은 "어제 박 의원 기자회견은 반성 대신 뻔뻔한 변명과 발뺌만 남겼고 고발된 의혹에 대한 명확한 해명이 없었다"라며 "박 의원은 국민 앞에 백 번 사죄하고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문 의원은 "박 의원이 피감기관으로부터 가족 명의 회사에 2천억에 이르는 일감 몰아주기를 했다는 건 오얏나무 아래서 갓끝을 고쳐 쓴 정도가 아니라 오얏을 모조리 훔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죄질 면에서 일찍이 전례를 찾기 어려운 비리 의혹"이라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해충돌 문제를 넘어 국고를 훔친 범죄행위로 사법 처리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의원은 "박 의원이 주장하는 건설사 사장 출신으로서의 전문성이 결국 자신과 가족 기업의 사적 이익을 위해 발휘돼왔다는 말인지 참담하다"라며 "사법당국은 즉각 수사에 착수하고 국민의힘도 상황을 모면하려는 형식적 조치가 아니라 제대로 진상을 규명해 공당의 책임을 다 하라"라고 했다.

[관련 기사]
박덕흠 "외압 사실이라면 문 정권 검찰이 날 가만 놔뒀겠나" http://omn.kr/1ozgv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