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애플은 한국시간으로 지난 9월 17일 새벽, iOS 14 버전을 배포했다. 이번 업데이트에서 가장 기대했던 내용은 '소리 인식으로 알림 받기' 기능이었다. 다양한 유형의 소리를 인식해 알림으로 알려주는 것이다. 

필자와 같은 청각장애인 아이폰 사용자라면 꼭 필요한 기능이었다. 일상생활에서 소리를 듣지 못해 위험한 상황에 노출될 수 있는 청각장애인들은 이번 업데이트를 환영하는 분위기다. 필자가 직접 이번 기능을 이용한 결과, 만족도가 대체로 높았다.

아이 때문에 늘 노심초사... 번거로움이 줄었습니다 

지난 18일, IOS 업데이트 하고 난 저녁이었다. 퇴근하고 와서 저녁 식사를 차릴 참이었다. '위이잉' 하고 진동이 울려 스마트폰 화면을 살짝 봤다가 흠칫했다. '아기 울음 소리'라는 소리 인식 알림이 떴다.

곧바로 아이 예준이가 있던 쪽으로 시선을 돌렸다. 다행히 위험한 일은 아니었다. 단지 침대 위에서 가지고 놀던 꼬마버스 타요 장난감이 침대 밑으로 떨어져 울고 있던 것이었다.
 
 아들 예준이의 울음을 바로 알려준 기능
 아들 예준이의 울음을 바로 알려준 기능
ⓒ 이샛별

관련사진보기


아이폰 업데이트 이전에는 스마트폰을 멀찍이 놔두고, 식사 준비할 때는 늘 시간 간격을 둔 채 예준이 쪽으로 중간중간 돌아보곤 했다. 혹여나 무슨 일이 생길까 싶어 늘 노심초사했는데, 이번 업데이트 덕분에 그 번거로움이 줄어들게 됐다. 

아이폰의 '소리 인식' 기능은 설정 탭의 '손쉬운 사용'에서 설정하면 된다. 현재 12가지의 소리를 인식할 수 있다. 화재 경보, 사이렌, 그리고 아기 울음소리까지 인식할 수 있다.

'기술의 이로움은 누구나 누려야 한다'는 그 말  
 
 다양한 소리를 인식해 주는 아이폰의 순기능
 다양한 소리를 인식해 주는 아이폰의 순기능
ⓒ 이샛별

관련사진보기


아이가 먹을 고구마말랭이를 전자레인지에 돌려뒀더니 이내 아이폰에서 알림이 뜬다. '가전제품의 삐-소리'. 정말 신세계를 맛본 것 같았다.

애플의 슬로건 중에서 이런 내용이 있다고 한다. '기술의 이로움은 누구나 누릴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모든 사람이 누릴 수 있는 기술이 가장 강력한 기술이다'.

나는 이번 아이폰 업데이트가 새삼 고마웠다. 기술을 통해 '소리'를 인식하고, 무엇보다 내 아이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이 늘어나서 참 좋았다.

댓글1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경기도농아인협회 미디어접근지원센터에서 농인(=청각장애인)을 위한 보이는 뉴스를 제작하며, 틈날 때마다 글을 쓴다. 유튜브 ‘달콤살벌 농인부부’ 채널 운영, 다수 매체 인터뷰 출연 등 농인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