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그룹 방탄소년단이 19일, 제1회 청년의 날을 맞아 미래의 청년들을 향한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19일, 제1회 청년의 날을 맞아 미래의 청년들을 향한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 KTV

관련사진보기

 
"대한민국의 청년들은 늘 강하고 대단했다. 방탄소년단이 대한민국의 모든 청년들을 응원하겠다."

방탄소년단(BTS)이 19일 청년들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내놨다. 청와대 녹지원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 청년 대표로 참석해서다.

BTS가 청와대를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멤버들은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2주 간 1위를 차지한 '다이너마이트' 노래와 함께 등장했다. 가슴에는 의료진 헌신에 감사를 표하는 '덕분에' 배지를 달았다.

BTS는 리더 RM부터 제이홉, 슈가, 지민, 진, 뷔, 정국 등의 순으로 19년 후 청년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읽어내려갔다. 19년은 청년기본법에 따른 청년의 시작 나이인 19세를 상징한다.

이들은 "미래의 삶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우리의 이야기가 작은 힘이 되길 바란다"며 데뷔 후 좌절의 순간을 딛고 빌보드 정상에 오르기까지 겪었던 경험을 전했다.

제이홉은 "요즘 '빌보드 1위 가수', '글로벌 스타'라는 멋진 표현을 듣지만 아직도 비현실적인 기분"이라며 "사실 아이돌이란 직업은 이정표 없는 길과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걷는 길이 어디를 향하는지, 이제부터 오르막인지 내리막인지, 코앞이 낙원인지 낭떠러지인지 알 수 없다"면서 "우리의 시작은 그랬다"며 데뷔 초를 돌아봤다.

슈가는 "7년 전 데뷔 초 오기와 패기, 열정과 독기를 무기 삼아 예측할 수 없는 길을 걷기 시작했고 열심히 했다"며 "먼 훗날 지금 힘든 것들은 다 지나갈 것이라며 절실하게 주문을 외웠다"고 했다.

RM은 "2018년 무렵 과분한 성공을 얻고 일곱 멤버 모두 방황하던 때, 언제 다시 내리막이 시작되고 또 폭우가 쏟아질지 모른다는 불안과 우울의 끝에서 7명은 서로에게 꿈과 믿음을 불어넣었다"고 전했다.

뷔는 "목표를 잃어버린 듯했고 공허한 감정의 늪에서 빠져나가기 위해 정말 열심히 노력했다"고, 정국은 "멤버들과 팬들을 생각하며 다시 한번 힘내보기로 했다"고 돌아봤다.

RM은 "2020년 8월이 돼 빌보드 1위를 했고, 모두 눈물을 흘리며 감사했다"며 "더욱 감사한 것은 포기와 낙오의 순간에 서로 단단히 붙잡고 의지가 돼준 멤버들과 팬들"이라고 강조했다.

진은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멈추지 않고 계속 씩씩하게 걸어가라"며 "훌륭한 생각으로 세상을 변화시키고 더 미래의 청년들을 위해 앞장서 시대의 불빛이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BTS는 음악적 성과물과 메시지 등을 담은 '2039년 선물'을 문 대통령에 전달했다. 이 선물은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에 보관돼 2039년 20회 청년의 날 기념식에서 공개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