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북 재래돼지.
 경북 재래돼지.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경상북도축산기술연구소는 '재래돼지 경북계통'이 국제연합식량 농업기구(FAO·United Nations 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of the United Nations)에 고유 유전자원으로 등재되었다고 밝혔다.

재래돼지 경북계통의 FAO 등재는 국내 가축유전자원 보존기관인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에서 지난 7월부터 경북재래돼지에 대한 국내 전문가들의 엄격한 실사 및 심사를 거쳐 우리나라 고유 축종으로 선정한 후 최종 등재된 것이다.

이는 지난 2015년 축산기술연구소에서 FAO에 등재한 청색계(아라카나 경북종)에 이은 두 번째 실적이다.

FAO에 등재되면 소비자에게 종축 또는 유전자원을 공급할 의무와 로열티를 받을 권리가 부여된다.

이번 등재는 향후 종자전쟁에 따른 피해에 대응하고 종 다양성 확보에 기여함과 동시에 양돈시장의 고부가가치 창출을 통한 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고유 유전자원을 통한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사육규모 확대, 육종, 사양 및 가공기술 연구 등의 다양한 가치창출 과제가 남아 있다.

연구소는 지난 1996년부터 한국재래돼지 유전자 고정작업 착수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산학연 공동연구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국제연합식량 농업기구 FAO는 세계 각국에 산재되어 있는 동물유전자원의 다양성 유지와 보존 및 적극적인 활용을 위해 1996년부터 등재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한우, 재래돼지, 흑염소, 재래닭 등 90여 품종이 등재되어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