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7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를 예방하고 양국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7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를 예방하고 양국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 김경년

관련사진보기

 
베트남을 1박2일간 공식방문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7일 오후 응우옌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총리를 예방했다.

강 장관의 이날 방문은 2018년 3월 이후 처음이며 코로나19 이후 베트남을 공식 방문하는 첫 해외 외교장관이다.

이 자리에서 강 장관은 "양국이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겪었던 다소간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깊은 신뢰와 활발한 소통을 바탕으로 많은 중요한 성과를 만들어 냈다"고 평가했다.

특히, 외국인으로서는 가장 큰 규모인 9천여 명의 우리 기업인․학생 및 그 가족의 베트남 입국이 성사되었다는 점은 양국 간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상징적인 측면을 넘어 실질적으로 얼마나 중요한 의미를 갖는지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어 "다만 긴 격리 기간이 부담되어 베트남에 입국하지 못해 사업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이 여전히 많다"며 양국 간 특별입국절차를 조속히 제도화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하고 푹 총리의 적극적 지원을 당부했다.

푹 총리도 이에 공감하면서, "한국의 기업인 등 필수인력을 위해 더욱 유리한 조건의 입국절차를 마련하도록 국내적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답했다.

두 사람은 코로나19에 이어 양국간의 밀린 현안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푹 총리는 베트남 제품의 한국 시장 접근이 더욱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국 측의 관심을 당부한다고 했으며, 강 장관은 양국 간 더욱 균형적인 무역관계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했다.

강 장관은 한-베트남 사회보장협정이 조속히 체결되어 5만 명에 이르는 상대국내 자국 파견 근로자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고, 푹 총리는 베트남으로서도 한국 송출 근로자가 많은 만큼 양국 간 사회보장협정의 체결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고 했다.

강 장관은 베트남 측의 공공의료기관 의료기기 입찰 규정이 제정되면서 우리측 의료기기 제조업체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는 점을 설명하고 우리 기업 애로사항 해소를 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으며, 이에 푹 총리는 한국 측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적극 모색해 나가겠다고 했다.

푹 총리는 마지막으로 "오는 11월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가 대면회의로 개최되어 문재인 대통령을 다시 베트남으로 초청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 장관은 특별 예외입국 조치를 이용해 이날 오전 하노이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18일에는 팜 빙 밍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과 회담하고 양국간 현안을 논의한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