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2차 인권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한 부산시.
 2차 인권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한 부산시.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부산시가 인권센터 설치, 성평등 추진체계 마련 등을 과제로 하는 2차 인권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17일 부산시에 따르면 최근 시는 2024년까지 시행할 '2차 부산광역시 인권정책 기본계획'을 심의·확정했다. 기본계획에는 △인권센터 설치 △원전안전 소통협의회 운영 △공공의료기관 확충 △인권주간 선포 및 참여확대 △이주민 거점의료기관 지정 △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 명예회복 및 지원 등이 담겼다.

기본계획의 비전은 '누구나 안심하고 더불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인권도시 부산'으로 평등, 참여, 포용을 전면에 내걸었다. 또한 시민과 함께하는 도시, 안전한 도시, 건강한 환경도시 등 5대 정책목표와 중점적으로 추진할 10대 핵심과제 등이 함께 제시됐다.

이밖에 성평등 추진체계 마련, 디지털 성범죄 대응,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강화, 성평등 기반한 노동권 보장 등도 추진 과제에 포함됐다.

인권정책 기본계획은 부산시 인권기본조례에 따라 수립·시행한다. 관련 조례 2장 4조는 시민의 인권보장과 증진을 위해 기본계획을 5년마다 세우도록 규정하고 있다.

시는 인권정책 기본계획 연구용역을 거쳐 올해 초 보고서를 마련했고, 이후 심의 자문기구인 시 인권위원회와 논의를 통해 관련 100대 과제를 수립했다.

다음은 부산시가 공개한 인권정책 기본계획과 10대 핵심 과제 내용이다.
 
 부산시가 수립한 2차 인권정책 기본계획. 2024년까지 시행한다.
 부산시가 수립한 2차 인권정책 기본계획. 2024년까지 시행한다.
ⓒ 부산시

관련사진보기

 부산시가 수립한 2차 인권정책 기본계획. 2024년까지 시행한다.
 부산시가 수립한 2차 인권정책 기본계획. 2024년까지 시행한다.
ⓒ 부산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