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반대 토론에 나선 미래통합당...표결은 불참 김선교 미래통합당 의원이 4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반대 토론을 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이날 회의에 참석했으나 표결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국회 본회의 자료사진.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7조8000억 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안이 22일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입니다.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은 4차 추경안 심사에 대해 18일 종합정책질의, 19~20일 심사 자료 검토, 21일 소위원회, 22일 본회의 처리 일정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의원이 "본회의 처리 후 곧바로 임시국무회의를 열면 추석 전 지급이 가능하다"고 말하면서 코로나19로 힘든 국민들에게 지원금이 빠르게 지급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4차 추경의 핵심은 소상공인 등 자영업자 지원
 
 4차 추경 소상공인 지원대책
 4차 추경 소상공인 지원대책
ⓒ 임병도

관련사진보기

 
이번 4차 추경은 7조 8000억 원 규모입니다. 그중에서 3조 2000억 원이 중소기업벤처부가 제출한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입니다. 코로나19로 힘든 소상공인 등 자영업자들을 위한 사업이 4차 추경의 핵심사업입니다.

업종을 보면 음식점, 300명 미만 학원, 목욕탕, 결혼식장 등 '일반업종'에는 100만 원이 지급됩니다. PC방, 노래방, 실내운동시설, 뷔페, 300명 이상 대형 학원, 콜라텍, 단란주점 등 고위험시설로 분류된 '집합금지 업종'은 200만 원이 지원됩니다. 수도권 지역에서 실시됐던 '집합제한 업종'에는 150만원 등을 집중 지원합니다.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중 '집합금지'와 '집합제한'에 해당하는 업종은 별도의 매출 실적이 필요 없습니다. 그러나 연 매출 4억원 이하 일반업종의 경우 매출 감소를 입증할 신용카드 매출액 등 증빙서류가 필요합니다.

지자체마다 집합금지 업종 달라 혼란

업종에 따라 차등 지급되는 '새희망자금'인 탓에 일부 지역에서는 혼란을 겪을 수도 있습니다. 왜냐하면 정부가 지정한 고위험시설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일부지자체에서는 '집합금지 업종'으로 분류한 업종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광주시는 목욕탕을 '집합금지' 업종으로 PC방은 '집합제한' 업종으로 분류했습니다. 이에 반해 제주는 유흥시설에 대해서 집합금지 업종으로 분류하지 않았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당정이 계속 논의 중이지만, 지자체별로 집합금지 대상이 다른 상황을 반영해 '새희망자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생계유지 곤란 가구, 가족돌봄 등 긴급 지원 
 
 4차 추경 주요 심사(총 7조 8천억원)
 4차 추경 주요 심사(총 7조 8천억원)
ⓒ 임병도

관련사진보기

 
4차 추경에는 소상공인뿐만 아니라 생계유지가 곤란해 위기에 빠진 가구나, 가족돌봄이 필요한 가정, 취업과 고용 유지 지원 대책 등이 마련돼 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1조 4431억 원의 추경 예산 중 생계유지가 곤란해진 위기 가구에 대한 생계비 지원 등에 3796억 원, 아동수당 지급, 아동양육 한시 지원사업 등에 1조635억 원을 투입할 예정입니다.

이외에도 고용노동부는 국민취업제도 1025억 원, 코로나19 긴급 고용안정지원자금 5560억 원, 가족돌봄비용 긴급지원 562억 원 등 총 7147억 원의 추경안을 제출했습니다.

22일 본회의 처리는 합의했지만, '통신비'가 변수

여야가 4차 추경안 22일 본회의 처리를 합의했지만, 변수가 남아있습니다. 바로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입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제출한 '생산적 정보문화 조성 사업 9289억 원'에 대해 국민의힘은 경제에 효과가 없다면서 반대를 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대안이 없다면 강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국회 예결위 간사인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은 "최종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좀 더 늦어질 수 있다"고 말해 통신비 2만 원 지급에 대해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22일 본회의가 무산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독립언론 '아이엠피터뉴스'를 운영한다. 진보나 좌파보다는 상식적인 사회를 꿈꾸며 서울과 제주도를 오가며 살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