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환경부 홈페이지 갈무리
 환경부 홈페이지 갈무리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오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제3차 계획기간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가 열린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에 대한 이해관계자 및 국민의 의견을 듣기 위해 9월 15일 오후 2시부터 온라인 공청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 공청회는 코로나 19 상황을 고려하여 온라인 채널(환경부 유튜브)을 통해 중계될 예정이고, 환경부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user/mevpr)에서 참여가 가능하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공청회에서 논의되는 제3차 할당계획(안)은 계획기간 5년 동안의 온실가스 배출권 할당 등에 대한 종합적 기준을 제시한다.

우선 법정기준 이상인 업체가 할당 대상이 되며, 할당 대상은 6개 부문(전환, 산업, 건물, 수송, 폐기물, 공공‧기타), 69개 업종으로 분류된다.

배출허용총량은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한 기본 로드맵('18.7월)'에 따른 국가배출목표를 기준으로 산정되었으며, 이행연도별로 대상업체들에게 할당된다.

환경부는 "3차 할당계획에서는 감축 유인 강화를 위하여 배출효율기준 할당 업종‧시설을 확대하고, 유상할당이 원칙이나 기업의 부담수준 등을 고려하여 배출권 전부 무상할당 대상 업종을 선정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공청회를 통해 '제3차 계획기간(2021~2025)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안)'을 최종 수립하고, 할당위원회(위원장 기획재정부장관) 심의 등을 거쳐 이달 내로 확정한다.

제3차 할당계획(안)에 대한 의견은 공청회 중 온라인 채널 실시간 댓글 또는 9월 15일부터 3일간 이메일(rumexjy@korea.kr, lsc0128@korea.kr)을 통해 제출할 수 있다.

장이재 환경부 기후경제과장은 "할당계획은 배출권거래제 대상 기업들의 온실가스 배출량 관리를 위한 중요한 기준이 된다"며, "이번 공청회를 통해 제기된 의견을 심도 있게 검토하여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효율적으로 달성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