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케도아웃이 웰컴투비디오 운영자 손정우씨의 솜방망이 처벌 및 범죄인 인도무산을 비판하는 광고를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실었다. 광고는 오는 6일까지 진행된다.
 케도아웃이 웰컴투비디오 운영자 손정우씨의 솜방망이 처벌 및 범죄인 인도무산을 비판하는 광고를 지난 8월 31일(현지시간)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실었다. 광고는 오는 6일까지 진행된다.
ⓒ 케도아웃

관련사진보기

 
'웰컴투비디오' 운영자 손정우씨의 솜방망이 처벌 및 범죄인 인도 무산을 비판하는 뉴욕 타임스퀘어 광고가 하루 뒤 마무리되는 가운데, 이에 공감하는 이들이 '손정우 뉴욕 광고'의 동시다발 검색을 제안하고 나섰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9월 5일 토요일 오후 9시 '손정우 뉴욕 광고' 검색 총공. 공론화를 위해 네이버 검색 총공을 하고자 한다. 연대해달라"라고 썼다. 해당 광고를 주도한 '케도아웃(KEDO OUT) 아동 성범죄 실태 공론화 팀(아래 케도아웃)'도 이 트윗을 공유하며 참여를 촉구했다.

케도아웃은 지난 7월 5일 법원이 손씨의 미국 송환 불허를 결정하자 만들어진 단체다. 케도는 알파벳 케이(K)와 페도필(pedophile, 소아성애자)의 합성어다. 이들은 광고를 위한 모금을 진행했고 2주 동안 9000여 만 원을 모았다. 당초 목표액 2000만 원을 훨씬 넘는 액수다.

이로 인해 지난 8월 31일 오전 6시(현지시각)부터 "세계 최대 아동 성착취물 사이트의 운영자는 400만 달러를 벌고도 한국 법정에서 고작 18개월 형을 선고받았다. 피해자들이 정의를 되찾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문구가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실릴 수 있었다. 광고는 오는 6일까지 진행된다.
 
 '웰컴투비디오' 운영자 손정우씨의 솜방망이 처벌 및 범죄인 인도 무산을 비판하는 뉴욕 타임스퀘어 광고가 하루 뒤 마무리(9월 6일)되는 가운데, 이에 공감하는 이들이 '손정우 뉴욕 광고'의 동시다발 검색을 제안하고 나섰다.
 "웰컴투비디오" 운영자 손정우씨의 솜방망이 처벌 및 범죄인 인도 무산을 비판하는 뉴욕 타임스퀘어 광고가 하루 뒤 마무리(9월 6일)되는 가운데, 이에 공감하는 이들이 "손정우 뉴욕 광고"의 동시다발 검색을 제안하고 나섰다.
ⓒ 케도아웃

관련사진보기

 
웰컴투비디오(세계 최대 규모의 아동·청소년 성착취 영상 사이트)를 운영하던 손정우씨는 국제 공조 수사 끝에 검거돼 한국에서 재판을 받았다. 하지만 그가 받은 처벌은 1년 6개월에 불과했다(2심 판결 후 최종 확정). 1심에선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기도 했다.

손씨는 지난 4월 석방할 예정이었으나 미국이 범죄인 인도를 요청해오면서 구속 기한이 연장됐다. 하지만 지난 7월 6일 서울고등법원 형사20부(재판장 강영수)가 미국의 범죄인 인도 요청을 거절했고, 손씨는 석방됐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