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올해 열 번째 발생한 태풍 '하이선(HAISHEN)'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경남도교육청은 오는 7일 지역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교, 특수학교에 대해 원격수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경남교육청은 "태풍 북상에 따라 학생 안전을 위해 전 학교에 대하여 원격수업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4일 밝혔다.

경남교육청은 이날 태풍 '하이선' 대비 상황판단회의를 긴급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경남지역은 7일 오전부터 밤까지 태풍 영향권에 들어갈 예정이다.

경남교육청은 "태풍이 학생 등하교 시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된되어 원격수업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남교육청은 유치원과 초등학교 긴급돌봄이 필요한 경우에는 학교장(원장)이 학생안전대책을 마련하여 돌봄교실을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경남교육청은 또 △강풍에 날아갈 수 있는 물건은 실내로 이동, △오래된 창문 교체 및 보강, △각종 시설물 고정, △배수로와 축대 점검 등 시설물 관리를 일선 학교에 당부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태풍 '마이삭'이 지나간 지 얼마 안돼 또 태풍이 올라오고 있어 피해가 우려된다"며 "지난 태풍으로 인한 강풍과 호우로 지반이 약해지고 각종 시설물이 취약해진 상태여서 각별한 위기의식으로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풍 하이선은 강도가 '매우강'으로, 7일 오전 3시경 서귀포 동남동쪽 약 310km 부근 해상에 도달했다가 8일 오전 3시경 강릉 북북서쪽 약 290km 부근 해상으로 빠져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도는 태풍에 대비해 △자연재해 대처행동요령에 따른 비상근무와 △통합관제센터 CCTV 등을 활용한 현장상황 파악 등의 대책을 세우고 있다.

태풍 하이선은 중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바다의 신'을 의미하고, 지난 1일 오후 9시경 미국 괌 북북서쪽 해상에서 발생했다.
 
 태풍 하이선 예상 진로.
 태풍 하이선 예상 진로.
ⓒ 기상청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