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국회 차원의 특검을 추진하도록 하겠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특별검사' 카드를 다시 꺼내들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일 오전 당 전국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정권 비리'를 수사할 특검 도입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권력형 비리수사를 노골적으로 방해하고 있다"라며 "찍어내기식 검찰 인사를 단행하고, 울산시장 수사팀을 사실상 해체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새 수사팀이 인계 받아 이어간다고 해도 일정 차질이 불가피하다"라며 "정권비리 파헤친 검사를 보란 듯이 잘라내는 상황에서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질리 만무하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추미애 장관이 칼춤을 추는 상황에서 정권비리 수사를 더 기대할 수 없는 만큼, 국회 차원의 특검을 추진하도록 하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법사위원장 미련 못 버린 통합당

주 원내대표는 "21대 국회 원내상황은 역대 최악"이라며 '여당 독재' 프레임을 강조했다. "청와대와 집권 민주당은 말로만 협치를 이야기할 뿐 숫자의 힘, 우격다짐으로 우리 통합당을 밀어붙이고 있다"라며 "국회에서 여야 협의는 사라지고 여당 일방주의만 횡행하고 있다"라는 지적이었다.

주 원내대표는 "사법감독특위를 반드시 설치하고자 한다. 반드시 관철하도록 하겠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사법감독특위는 사법부와 검찰, 경찰 등 사법기관이 정권의 부당한 간섭에 영향 받지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중립적, 독립적으로 운영되는지 감독해 대한민국 사법질서를 바로 세우고자 하는 노력"이라고 자평했다.

또한 "여당은 국회 내에 비상경제특별위원회 등 4개 특위를 가동하고자 의도하면서도 원 구성의 장기파행을 초래한 법제사법위원회의 원상회복에는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라며 법사위원장 자리 요구를 포기하지 않았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82회 국회(정기회) 개회식에 참석,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왼쪽 뒤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82회 국회(정기회) 개회식에 참석,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왼쪽 뒤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주 원내대표는 이낙연 신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선된 이후, 법사위원장을 포함한 상임위원장 재배분을 계속 요구하고 있다(관련 기사: '버스 떠난' 법사위원장 언급한 주호영... 이낙연에게 '원상회복' 촉구). 이낙연 대표는 이미 거절의 뜻을 밝혔다(관련 기사: 이낙연 "그 우여곡절을 또?" 통합당 법사위원장 요구 거절).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서도 "김태년 원내대표와 만나서 이 문제에 대해서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이 상임위 재분배 문제는 애초에 법사위를 어떻게 할 것이냐에서 출발했기 때문에 법사위에 대한 변경이 없으면 우리들은 받기는 쉽지 않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물론 7개 상임위를 저희들에게 배분했고, 그것은 '언제라도 가지고 가라'는 취지의 이야기가 있었습니다만"이라면서도 "법사위에 대한 변경 없이 7개 상임위를 가지고 오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입장을 재확인했다. 

"'문빠'가 당 좌지우지... 척 지면 집중공격 받아"

이 과정에서 "이낙연 당 대표가 인품도 훌륭하고, 의회주의자인 것은 맞다"라면서도 "민주당이 소위 '문빠'라고 하나? 아주 편향적이고, 집요한 '문빠'들이 당을 좌지우지하는 경향이 많기 때문에 이 '문빠'와 척을 지면 또 집중공격을 받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내 역학구조에서 이낙연 대표가 얼마나 소신을 가지고 하실 수 있을지"라면서 여야 대치의 근본 원인은 문재인 대통령에 있다고 주장한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문빠'로부터 공격을 받고 척을 지게 되면 내년에 있을 대선 후보 선거에서 불리해질 수 있기 때문에 그 지점에 아마 이낙연 대표의 고민이 있을 것"이라며 "이낙연 대표가 처음부터 어떤 길을 가느냐 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한데,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통합당은 이날 전국위원회를 통해 새 정강‧정책과 새 당명을 확정할 예정이다. 투표는 오후 3시까지 진행되며, 전국위원회에서 안건이 가결될 경우 통합당의 당명은 '국민의힘'으로 바뀌게 된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