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부의 전공의 고발 조치로 의료계가 '무기한 총파업'으로 맞선 가운데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내원객이 이동하고 있다.
 정부의 전공의 고발 조치로 의료계가 "무기한 총파업"으로 맞선 가운데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내원객이 이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 정부의 의료정책에 반발한 의대생들이 의사국가고시를 거부하고 동맹휴학을 결의한 가운데, 일부 의대생들이 집단행동의 정당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나섰다.

'다른 생각을 가진 의대생들' 모임에 참여하고 있는 의대생들은 31일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명분 없는 단체행동을 구성원에게 강요하는 일은 중단되어야 합니다'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전공의 의대생 집단행동이 명분을 잃어서 국민들의 차가운 외면에 직면하게 됐다며 "내부 구성원들에게는 찬성을 강요했던 비민주적 의사결정을 보여줬고, 진료와 국가시험을 거부하면서 사회적 약자에게 고통을 주는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집단행동 집행부가 명분 없는 파업으로 구성원들이 입게 될 피해에 대해 책임질 능력이 없는 이상, 집단행동을 구성원들에게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현재 전공의(인턴·레지던트)들은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를 중심으로 11일째 무기한 집단휴업을 이어가고 있고, 의대생들도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의대협)의 방침에 발맞춰 휴학계를 제출하고 다음 달 1일부터 시작되는 의사국가시험(국시) 실기시험도 거부하고 있다.

"비민주적 절차, 의료 취약 지역에 대한 고민 없는 집단행동"
 
 <다른 생각을 가진 의대생들>이 31일 발표한 성명 중 일부
 <다른 생각을 가진 의대생들>이 31일 발표한 성명 중 일부
ⓒ 다른 생각을 가진 의대생들

관련사진보기


이에 대해 '다른 생각을 가진 의대생들'은 31일 성명에서 "비민주적인 의견수렴 때문에 이 단체행동은 정당성을 잃었다.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에 반대한다는 명분으로 나선 행동임에도, 내부에서의 결정 절차는 그보다 일방적으로 진행되었다"라며 "의사결정 과정에서 여러 사건이 일어나, 지도부의 의견에 문제제기를 하기 어려운 분위기가 조성되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의대협이 동맹휴학과 국시 거부에 대한 투표를 기명으로 진행했고, 학교와 학년별 투표 현황을 공개해서 각 학교 대표들로 하여금 경쟁적으로 학생들을 동원하도록 부추겼다고 밝혔다. 심지어 투표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은 선배나 전공의의 협박을 받기도 했으며, 국시 거부에 참여하지 않은 학생들의 명단이 익명 커뮤니티에 공유되는 일까지 있었다고 주장했다. (관련 기사: 집단행동 불참 의대생들 "반대하니 실명 유출, 마녀사냥"http://omn.kr/1op44)

'다른 생각을 가진 의대생들'은 이어 "이 단체행동은 의료 취약지역 환자를 위험으로 내몰면서도, 지역 간 격차 해소를 위한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여 정당성을 잃었다"라고 밝혔다. 의대협이 군의관 및 공중보건의사로의 입대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군 복무 여부를 조사한 것과 관련해서도 "이는 단체행동을 통해 향후 공중보건의사 모집에 지장을 주려는 행위로, 의료취약지역 환자들의 건강권을 심각하게 침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도서 지역 중에는 지역 의사 수의 80% 이상이 공중보건의사인 지역들이 있다"면서 "국시 거부로 공중보건의사가 모집되지 않는다면 지역 의료가 마비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의사단체는 지역의 의료 문제를 완화할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해야 했다"라며 "'한국의 의료 접근성이 이미 충분하다'는 의대협의 주장은 이들이 정원 확대에 반대할 목적만 있을 뿐 대안 제시에 관심이 없다는 점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잃을 것 없는 사람들이 쉽게 '책임' 이야기해... 의대생 피해는 어쩌나?"
 
 지난 2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본관 앞에서 서울대 의대 3학년생이 의료계 현안 및 전공의 파업 지지 등의 내용이 담긴 성명문을 옆에 두고 릴레이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지난 2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본관 앞에서 서울대 의대 3학년생이 의료계 현안 및 전공의 파업 지지 등의 내용이 담긴 성명문을 옆에 두고 릴레이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편 '다른 생각을 가진 의대생들'은 개별 의사들과 의대생이 입게 될 피해를 책임질 수 없는 상황에서, 대전협과 의대협 등이 집단행동을 강제하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번 집단행동은 명분이 없어 국민들에게 외면받는 것이 분명하다. 명분이 없고 지지받지 못하는 파업에 대해 정부는 쉽게 강경책을 꺼내 들 것"이라며 "누구라도 불이익을 받으면 13만 의사 전체가 공동행동을 취하겠다고 하나, 어떻게 책임지겠다는 것이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전공의보다 전임의의 참여가 저조하며, 개원의의 참여율은 더 낮다.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 너무도 쉽게 책임을 이야기하고, 의료계의 최약자인 학생과 인턴들이 투쟁의 최전선에 동원되어 있다"라며 "더 이상 '후배들이 이렇게까지 하는데'라는 말로 서로의 행동을 정당화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휴학으로 인해 기숙사를 나오게 되는 등 개별 학생들의 피해를 언급하며 "휴학으로 인한 개별 학생들의 피해가 돌이킬 수 없는 지경이 되었을 때, 집행부가 이에 대해 책임질 수 있겠나"라며 "의대협과 단위별 학생회에 단체행동의 로드맵과 출구전략을 마련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대전협과 의대협에 "집단행동 참여 여부에 대한 개개인의 의사를 존중하라"며 "각 단위에서 벌어지는 전체주의적 의사결정을 방조하지 말라"고 촉구하며 성명을 마무리했다.

'다른 생각을 가진 의대생들' 운영진 A씨는 31일 오전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다른 생각을 가진 의대생들'은 의대협의 비민주적인 절차와 지역 의료 개선에 관해 문제의식을 가진 분들과 의기투합해서 만들게 됐다"라며 "모임이 알려지면서 함께 하는 학우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단체채팅방에서 내부를 격양시키는 뉴스들이 많이 오가고 있다, 연대 세브란스 병원에 경찰이 들이닥쳤다는 가짜뉴스 등이 그렇다"라며 "이러한 것에 다같이 분노하면서, '여론 편향'이 일어나는 게 아닐까 싶다"고 우려했다. (관련기사: 세브란스 전공의 회의 중 서대문경찰서에서 급습? http://omn.kr/1opui)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A씨는 "의대 학생사회에서 다른 생각을 이야기할 플랫폼이 없었다. 장기적으로 의대 사회의 분위기가 국민들의 인식과 유리되어있는 지점에 대해서 토론을 해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69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4,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박정훈 기자입니다. stargazer@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