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용석 변호사가 25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생방송 도중 차명진 전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 의원과 전화통화하고 있다. 차 전 의원은 지난 15일(광복절) 광화문 일대 집회에 참석한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폐렴 증세가 이어져 음압병실에 입원해 있다.
 강용석 변호사가 25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생방송 도중 차명진 전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 의원과 전화통화하고 있다. 차 전 의원은 지난 15일(광복절) 광화문 일대 집회에 참석한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폐렴 증세가 이어져 음압병실에 입원해 있다.
ⓒ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확진 판정 후 폐렴 증세로 인해 음압병실에 가 있는 차명진 전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 의원이 강용석 변호사와의 전화통화에서 "항의의 소리를 전달하러 광화문에 갔다가 이렇게 코로나에 걸렸다"라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25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생방송 도중 <"혀가 퍽퍽하다" 확진 차명진, 폐렴 증세로 음압병실 이송>이란 제목의 기사를 띄우며 차 전 의원에게 전화를 걸었다. 차 전 의원은 강 변호사가 "위험한 거 아니에요?"라고 묻자 "음, 그렇지"라고 답하기도 했다.

: 우리 차명진 형님이 웃음을 잃었습니다. 혀가 퍽퍽하다고 (합니다). 그래서 통화가 되는지 안 되는지 한 번 해보겠습니다. 어젠 통화가 됐는데 오늘은 음압병실이라 통화가 안 될 것도 같고. 아 형님, 통화 괜찮으세요? 어떠세요, 상태가? (차 전 의원 목소리가 잘 들리지 않음) 폐렴이요? 그게 결국 폐렴으로 가는 게 위험한 거 아니에요?
: 음, 그렇지.

: 지금 방송 중인데 다들 형님 건강을 빌고 있습니다.
: 아 그래그래.

: 방송을 길게 할 순 없지만 한 마디 해주시죠. 다들 걱정이 많으신데요.
; 우한코로나가 만연해있는데 제가 그걸 무릅쓰고 문재인한테 국민의 불만의 소리, 항의의 소리를 전달하러 광화문에 갔다가 이렇게 코로나에 걸렸습니다. 제가 빨리 회복해서 문재인을 끌어내리는 데 나름대로 작은 역할을 하겠습니다. 문재인과 열심히 싸우고 있는 강 변호사를 잘 키워주셔서 좋은 지도자가 될 수 있도록 해주시길 바랍니다.

: 빨리 쾌차하시길 빌게요. 감사합니다.
: 응.

전화를 끊은 강 변호사는 "지금 상태가 안 좋으신 거 같다"라며 "평상시 건강한 2, 30대의 경우 코로나에 걸려도 휴식을 취하고 좀 며칠 아프면서 잘 견뎌내면 생명의 위험을 겪진 않는데 60대 이상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들에겐 위험하다고 알려져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물론 우리 차 (전) 의원도 60대 이상이지만 평소 건강했고 운동도 많이 했던 분이기 때문에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곧 쾌차하리라 생각된다"라고 덧붙였다.

"옆자리 목사님, DJ 대통령되고 이민갈 뻔 했다고"
 
 차명진 전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 의원이 25일 음압병실로 이송된 후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차 전 의원은 지난 15일(광복절) 광화문 일대 집회에 참석한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폐렴 증세가 이어져 음압병실에 입원해 있다.
 차명진 전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 의원이 25일 음압병실로 이송된 후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차 전 의원은 지난 15일(광복절) 광화문 일대 집회에 참석한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폐렴 증세가 이어져 음압병실에 입원해 있다.
ⓒ 차명진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이 방송 후인 26일 차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체온이 떨어져 모든 게 정상으로 돌아왔다"라고 밝혔다. 그는 "오늘 아침은 옆자리 목사님 방귀소리에 깼다"라며 "모처럼 푹 잤다. 세수하고 이빨 닦고 체온이랑 혈압재고 성경책 읽고 하루하루 똑같아 보는 일상이 하나님의 특별한 선물이란 걸 깨달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옆자리 목사님이 어제 말씀하시는데 아버님이 해병대 창설 멤버란다. DJ(김대중 전 대통령)가 대통령 되고 가나로 이민갈 뻔 했단다"라며 "광화문 집회에서 (코로나에) 전염된 게 아니라 해외에서 감염된 사람의 부친이 마을잔치에 참석한 어르신 전체에게 퍼뜨렸다고 한다"라고 주장했다.

전날 음압병실로 옮긴 직후 차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곳 환자 4명 중 저를 포함해 3명이 태극기 부대"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면서 "슬리퍼도 없고 자가진단키트도 원시적이다"라며 "음압병실이라는데 병이 밖으로 새어나가지 못하도록 하는 게 목적인지라 환자한텐 1도 도움이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글을 쓴 차 전 의원을 비롯해 최근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해 있는 여러 극우 유튜버들이 의료진에 과한 불만을 터뜨리면서 비판을 받고 있다(관련기사 : "나 건드리지 마라, 자해행위 불사" 신혜식, 코로나 입원중 생방송 http://omn.kr/1on7b). 차 전 의원은 또한 의료진을 향해 "직접 출몰하는 것을 보니 그건 좀 낫다"며 '출몰'이란 단어를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차 전 의원은 "(음압병실 이동 전) 일주일 동안 사람 구경을 일체 못하다가 간호사가 직접 눈에 띄어 신기했다"라며 "그래서 출몰이란 단어를 사용했다. 그 순간 가장 적절한 저의 인상 표현이다"라고 해명했다.

댓글1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