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와 회동한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 AP/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유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이사국 대부분이 미국의 대이란 제재 복원 요구를 거부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각) 안보리 15개 이사국 중 13개국이 대이란 제재 복원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서한으로 제출했다. 

앞서 미국은 오는 10월 만료 예정인 대이란 무기 금수 제재를 무기한 연장하는 결의안을 안보리에 올렸다가 단 1개의 찬성표를 얻고 부결당하자 또 다른 압박 카드로 대이란 제재 복원을 꺼내 들었다.

미국은 이란이 2015년 유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 및 독일과 체결한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제재 복원을 주장했다.

그러나 안보리에서는 2년 전 JCPOA 탈퇴를 선언한 미국이 제재 복원에 나설 법적 권한이 없다는 비판이 나오면서 역풍에 부딪혔다.

결국 중국과 러시아는 물론이고 영국, 프랑스, 독일, 벨기에 등 미국의 유럽 동맹국들도 제재 복원을 반대했다. 앞서 영국과 프랑스는 공동 성명을 내고 "미국의 대이란 제재 복원은 이란 핵합의 지지 노력과 양립할 수 없다"라며 사전에 반대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미국을 제외하고 유일하게 반대 의사를 나타내지 않은 도미니카공화국은 아직 명확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이란에 대한 제재를 복원하려는 미국이 더욱 고립되고 있다(further isolated)"라고 전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미국의 대이란 제재 복원에 대해 "안보리 이사국들이 각자 해석할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동맹국들이 미국의 이란 제재 복원 추진을 지지하지 않은 것에 실망했다"라며 "미국은 중국과 러시아가 대이란 제재를 위반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차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