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2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7.20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지난 7월 2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권경애 변호사의 페이스북 글을 토대로 한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한 위원장은 6일 입장문을 통해 "채널A 기자와 검사장 간 유착 의혹을 담은 3월 31일 MBC 보도 직전에 (내가) 권 변호사와 통화했다는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이 허위사실을 기초로 하여 MBC 보도 내용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는 등의 추측성 보도도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자신의 통화내역을 공개하며 "(권 변호사와의) 통화시간은 MBC 보도가 나간 후 1시간 이상 지난 오후 9시 9분이고 통화내용 또한 MBC 보도와 관련 없는 내용이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권 변호사의 페이스북 글을 토대로 한 <조선일보>, <중앙일보> 보도는 물론이고 같은 내용의 허위사실을 적시한 이후의 보도에 대해서는 엄정한 법적책임을 묻겠다"라고 덧붙였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제시한 권경애 변호사와의 통화 내역.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제시한 권경애 변호사와의 통화 내역.
ⓒ 방송통신위원회

관련사진보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출신인 권 변호사는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후 줄곧 비판을 이어온 인물이다.

그는 5일 오전 페이스북에 "곧 삭제 예정. 옮기지(공유하지) 마세요"라며 "MBC의 한동훈(검사장)과 채널A 기자의 녹취록 보도 몇 시간 전에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 거니 제발 페북을 그만두라는 호소(?) 전화를 받았다"라고 썼다.

이어 "날 아끼던 선배의 충고로 받아들이기에는 그의 지위가 너무 높았다"라며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시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니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권 변호사가 "(이 글을) 곧 삭제할 겁니다. 누구도, 어디도 퍼가지 마십시오"라고 적었음에도 이를 기사화 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권 변호사에게 전화한 인물로 한 위원장을 지목했다.

또 이들 언론은 "한 위원장이 권 변호사에게 한동훈 검사장을 언급하며 전화를 했던 시점이 방송통신위원회(아래 방통위)가 채널A에 대한 재승인을 연기한 뒤"라며 한 위원장이 MBC 보도를 미리 인지하고 3월 26일 방통위 결정에 영향을 줬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당시 방통위는 TV조선, 채널A의 청문절차를 거친 후 재승인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발표했다.

방통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위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발표했다. 방통위는 "재승인 심사위원회 심사 이후 심사 의견과 제시한 계획을 확인하고 재승인 시 부가될 공통 조건 및 사업자별 조건 등에 대한 검토 및 논의가 필요했다"라며 "이에 따라 3월 26일 방통위 회의에서는 상임위원 논의를 통해 승인 유효 기간 등을 고려해 TV조선 및 채널A에 대해 청문절차 및 추가확인·검토 등을 거친 후 재승인 안건을 추후 처리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글 삭제한 권경애 "추측 기사, 전적으로 언론사 책임"

한편 권 변호사에 글에는 "지난해 9월 9일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당일 김오수 법무부차관과 이성윤 검찰국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했다는 보도를 보고, 페이스북에 '스카이캐슬이 끝나고 하우스오브카드의 시작이냐'는 간단한 글을 올렸다. 5분도 채 지나기 전에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전화가 왔다"라는 내용도 담겨 있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권 변호사는 이후 페이스북에 "허위사실을 추측하여 사실인양 기사화하는 것은 전적으로 언론사의 책임이다"는 글을 남겼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