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수자원공사 홈페이지 갈무리
 한국수자원공사 홈페이지 갈무리
ⓒ 수자원공사

관련사진보기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가 디지털 녹조 예측관리 서비스와 지역주민 중심의 생태관광 등 수행할 사회적 경제기업을 대상으로 성장자금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수자원공사는 올해 6월부터 공모와 심사를 진행했으며, 신규 지원기업 6곳과 후속 지원기업 2곳 등 사회적경제기업 총 8곳을 선정했다.

수자원공사는 5일 오후, 대전 대덕구 본사에서 이번 공모로 선정된 사회적경제기업 8곳에 성장자금을 지원하는 전달식을 개최한다.

이번에 신규 지원기업으로 선정된 곳은 가이드협동조합, ㈜꿈이있는여행, 에코피스(주), 지리산씨협동조합, 창의융합과학(주), ㈜콜라보위더스이다. 후속 지원기업은 ㈜에코플레이, ㈜퓨전국악 이어랑이다.

이 사업은 2018년부터 시작됐으며, 올해 사업은 초기 '성장 기반 구축'과 '협력적 관계 구축을 통한 사회적 성과 극대화'에 중점을 뒀다. 이에 따라 사회적 경제모형(모델)의 신규 사업화 지원과 우수 실행기업을 대상으로 한 장기적 협업을 확대하기 위한 후속 지원을 시행한다.

수자원공사에 따르면 이들 기업은 올해 연말까지 '디지털 녹조 예측 관리 서비스', '지역주민 중심의 생태관광', '댐 인근 마을 가치를 보존하는 지역여행', '4차 산업기술을 융합한 비대면 환경교육' 등 사회문제 해결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다양한 친환경, 지역상생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수자원공사는 "기업 당 최대 3천만 원의 성장자금 지원과 판매기법‧기술개발 등의 전문가 조언 등 사업화를 지원할 계획이며, 코로나19 이후 어려움에 처한 사회적경제기업의 경영난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수자원공사는 지난 2년간 13개 사회적경제기업의 사업제안 공모를 통해 친환경 손세정제 개발, 농어촌 생존 수영교육 등 다양한 사회적 서비스를 개발하고 사업화를 지원해왔다. 이를 통해 해당 기업의 자생력을 강화하고 취약계층의 일자리를 창출한 바 있다.

윤보훈 한국수자원공사 기획본부장은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혁신적 사업모델을 가진 기업을 발굴하여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고, 사회적경제 영역 확대와 소통을 통해 물 문제 해결,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