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7월 6일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진행된 ‘2020 더불어민주당?부산.울산.경남 예산정책협의회’. 김경수 지사.
 김경수 경남지사.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021년도 정부예산안 확정을 한 달여 앞두고 국비예산 확보를 위해 나섰다.

김 지사는 29일 세종시에 위치한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경남도의 26개 주요사업에 대한 국비예산 2672억 원을 정부예산안에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기재부를 방문한 김 지사는 예산실장과 예산총괄심의관, 사회예산심의관과 경제예산심의관, 복지안전예산심의관, 행정국방예산심의관 등 예산 담당 핵심인사를 차례로 만났다.

김 지사는 잇따른 면담에서 경남도 주요사업의 추진 배경과 필요성, 내용 등을 설명하고, 관련 예산이 정부 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특히 김 지사는 지난 16일 교육부 공모에 선정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사업'에 대해서는 계속사업으로 전환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지역혁신 플랫폼 사업'은 지역공동체가 함께 인재 육성 체계를 구축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우수 인재를 길러내는 사업이다.

'권역별 광역교통망'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한 김 지사는 부전역‐마산역 간 전동열차 도입을 통해 공간을 압축함으로써 동남권의 생활권, 경제권을 확장한다고 했다.

이날 경남도가 건의한 주요내용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사업 국비 300억 원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 255억 원 ▲초광역협력 가야문화권 조성사업 90억 원 ▲회전익 주 기어박스 핵심기술 개발사업 85억 원 ▲경남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 86억 원이다.

또 ▲제조현장 디지털 전환 가속화 지원센터 구축 39억 원 ▲양식어류 전용 스마트 가공단지 조성사업 105억 원 ▲한림-생림(국지도 60호선) 건설 400억 원 ▲동읍-봉강(국지도 30호선) 건설 136억 원 등도 포함되어 있다.

경남도는 올해 당초예산으로만 5조 8888억 원의 국비를 확보해 사상 최초로 예산 10조 원(3차 추경 반영 11조 원 이상) 시대를 개막했다.

경남도는 정부 예산안 편성 막바지인 8월 초까지 수시로 기재부를 방문해 주요사업 예산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국비확보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내년도 예산안을 9월 3일까지 국회에 제출해야 하고, 국회는 12월 2일까지 심의해 확정해야 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