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래통합당 강기윤 국회의원(창원성산).
 미래통합당 강기윤 국회의원(창원성산).
ⓒ 강기윤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미래통합당 강기윤 국회의원(창원성산)은 23일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으로부터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 추진방안'을 보고 받으면서 "의대 지역불균형에 대해 잘 알고 있고, 충분히 듣고 결정하는데 반영하겠다"는 답변을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강기윤 의원은 "인구 1000명당 의사 수가 경남은 1.6명으로 전국 평균(2명)보다 낮고 서울(3.1명)의 절반에 그쳐 경남 의료공백이 심각하다"며 "창원시는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100만 도시 중에서 유일하게 의대가 없다"고 했다.

또 강 의원은 "창원을 거점으로 한 동부경남권 지역의료체계 강화를 위해 창원 의대가 반드시 설립되어야 한다"고 했다.

강기윤 의원은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치명률이 서울은 0.6%, 경기 1.8%인 반면, 대구 2.7%, 경북 3.9%로 수도권에 비해 지방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며 "의료취약지역에 의대가 신설되어 의료 서비스의 질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은 "정부가 마련한 의대 정원 확대 방안은 기존 의대에 정원을 추가하는 것으로 그치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지역간 의료서비스 질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강기윤 의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창원 의대 설립에 대해 긍정 답변을 받아냈다"면서, "앞으로 국회 차원에서 의료인력 증원에 대해 좀더 깊은 토론과 심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