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경기도 김희겸 행정1부지사, 이재강 평화부지사, 이용철 행정2부지사, 이형철 소방재난본부장, 실·국장, 공공기관장 및 사업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7월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 공천 문제와 관련 "저는 (더불어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어떤 현상에 대한 의견을 가지는 것과 이를 관철하기 위한 주장은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이 지사는 "원칙을 지키는 것이, 청산되어 마땅한 적폐세력의 어부지리를 허용함으로써 서울시정을 후퇴시키고 적폐귀환 허용의 결과를 초래한다면, 현실을 선택하는 것이 더 낫다"며 사실상 민주당의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공천에 힘을 실었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지난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공당이 국민에게 약속했으면 지켜야 한다. 무공천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는 "장사꾼도 신뢰를 유지하려고 손실을 감수한다"라며 "정치는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도 했다.

"서울시장 무공천 논의... 잘못 없다면 책임질 이유 없다"

지난 4월 민주당 소속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 사건으로 자진사퇴한 데 이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도 성추행 혐의로 고소된 직후 숨진 채 발견돼 오는 2021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됐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궐선거를 시행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라고 돼 있다. 그러나 민주당은 아직 재·보궐선거 후보 공천 여부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이재명 지사는 "국민의 한 사람이자 민주당의 책임 있는 당원의 한사람으로서 이 문제에 의견이 있지만 이를 주장하고 관철하려고 적극적 노력을 기울일 의사는 없다"면서 "그것은 당원 의견수렴을 통해 당 지도부가 결정할 일이고, 저는 당원의 한 사람으로 투표에 참여할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지사는 또 "공인으로서 국민과 당원들의 관심이 집중된 이 현안에 대해 생방송에서 예정되지 않은 '내심의 의견'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 취할 태도는 답변회피, 거짓말, 사실대로 답변 세 가지"라며 "거짓말은 할 수 없다. 답변 회피는 정치기술로 매우 중요하지만, 이 역시 대국민 기망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저로서는 쉽지 않은 선택이었다. 그래서 사실대로 답했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그런데 저의 이상과 현실에 대한 전체 답변 중 이상에 대한 발언만 떼어 제 실제 의사와 다르게 보도되고 있는 점은 안타깝다"고 부연했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저 역시 대의와 명분을 중시하지만, 현실 속 정치인"이라며 "좌파나 우파, 보수나 진보의 이념에 갇힌 원리주의자가 아닌 철저한 실용주의자이고 또 정치는 그래야 한다고 믿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당규를 통한 대국민 약속은 지켜져야 하지만 약속 파기가 불가피하다면 형식적 원칙에 매달려서도 안 된다"면서 "공당의 대국민 약속이자 자기 약속인 무공천을 어기는 것이 불가피하다면 어겨야 한다. 다만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하고, 석고대죄 수준의 대국민 사과와 당규개정(당원 의견수렴)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또 "서울시장의 무공천 논의는 당연히 서울시장의 '중대한 잘못'을 전제하는 것이고, 잘못이 없다면 책임질 이유도 없다"며 "모든 논의는 '사실이라면'을 전제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이 문제와 관련한 야당의 공세에 대해서는 "어떤 국민도 민주당의 약속 위반을 질책할 수 있지만, 대국민 거짓말과 약속위반을 밥 먹듯이 하던 분들의 비난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