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20일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장 인사청문회에 출석, 승강기에 오르고 있다.
▲ 인사청문회 나온 한상혁 후보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20일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장 인사청문회에 출석, 승강기에 오르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주질의에서 쓸 만한 답변은 하나밖에 없다. '피해호소인' 용어가 적절하지 않다는 답변 하나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야당 의원에게 칭찬 아닌 칭찬을 들었다. 바로 고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 피해자 호칭에 관한 답변 때문이었다.

박대출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보다 높은 점수"

박대출 미래통합당 의원은 20일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장 인사청문회에서 KBS, MBC 등 공영방송과 YTN, TBS 등의 박원순 사건 관련 보도를 문제삼았다.

박 의원은 "YTN, CBS 진행자가 박원순 사건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말도 못하게 심하게 하고 있다, 피해자에게 '교통방송(TBS)'은 '고통방송'"이라면서 "이 방송들이 정파적 편향이 도를 넘어 피해자를 2번 울린다, 막말방송을 더는 방치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미래통합당 박대출 의원이 2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인사청문회에서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박대출 의원이 2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인사청문회에서 자료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박 의원은 고 박원순 시장과 고 백선엽 육군 대장 장례식 보도를 비교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박원순은 '서울특별시장', 6.25 전쟁영웅인 백선엽 육군 대장은 대전 현충원에 안장하는 게 적절하느냐"고 물었지만 한 후보는 답변을 거부했다.

박 의원은 "KBS, MBC, YTN, 연합뉴스TV가 박원순 영결식은 보도하고 백선엽 영결식 보도를 제대로 안했다, (백선엽) 분향소도 공영방송은 보도 안 한다"라면서 "이러니 어용방송 소리 듣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의원이 "친여 인사들이 성추행 피해자에게 '피해 호소인', '피해 고소인' 이런 표현을 쓰는데 적절한가"라고 묻자, 한 후보는 "('피해 호소인'도) 쓸 수 있는 표현이지만 피해자란 표현이 적절한 것 같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적절한 답변인 것 같다"면서 "대통령 보고 '대통령 직무수행인', 방통위원장보고 '방통위원장 직무수행인' 하면 안 되지 않나, ('피해호소인'은) 피해자 두 번 울리는 말장난"이라고 지적했다.

박대출 의원은 이날 오후 이어진 추가질의 때도 "주질의에서 쓸 만한 답변은 하나밖에 없다. '피해 호소인' 용어가 적절하지 않다는 답변, 하나다"라면서 "같은 시간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는 '피해자'나 '피해 호소인'이나 다를 바 없다고 했다, 그런 점에서는 (한 후보에게) 높은 점수를 주겠다"고 추켜세웠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