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양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기자회견
 안양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기자회견
ⓒ 안양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관련사진보기

 
 고발장 접수
 고발장 접수
ⓒ 시민정의사회실천위원회

관련사진보기



안양시의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의장선거 사전 담합에 대한 규탄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안양시 국회의원들이 17일 이 문제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안양시 국회의원(이재정, 민병덕, 강득구)은 모두 민주당 소속이다. 

의원들은 입장문을 통해 "안양시의회 전체의 명예와 품격을 실추시키고, 시민 자존심마저 훼손시킨 시대에 맞지 않는 구태 정치로, 진작에 폐기됐어야 할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원들은 "의회민주주의를 뒤흔든 일련의 사태에 대한 시민의 문제의식에 그 책임을 통감하며, 뼈아픈 반성으로 함께하겠다"면서 "국회의원이자 지역위원장으로서 유감을 표한다. 뼈를 깍는 노력으로 지역정치의 변화와 개혁을 반드시 실현하겠다"라고 밝혔다. 

안양시의회 전체 민주당 의원 13명 가운데 12명은 의장 선거 직전인 지난 3일 의원총회를 열어 투표용지에 상, 하, 좌, 우 등 12개의 위치를 정하고 지정된 자리에 후보 이름을 쓰게 하는 등 사전 모의했다.

의장 후보를 한 명만 내기로 한 약속을 깨고 또 다른 의원 한 명이 후보로 나서기로 하자, 누가 누구에게 투표했는지를 알 수 있게 해 이탈표를 방지하려는 조치였다.

이 사실은 의원총회 녹취록이 외부로 유출되면서 알려졌고, 시민들의 거센 비판이 뒤따랐다.

<오마이뉴스>가 입수한 녹취록에는 "반드시 12표는 나와야 되는데... 이게 기표 용지예요. 기표용지 선 안에만 이름이 들어가면 되는데... 자기 번호를 딱 외우세요. 000 1번. 000 의원님 2번, 000 의원님 3번..." 등의 대화가 담겼다.

안양지역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는 "비밀투표 원칙이 깨졌다"며 "의장 당선을 취소하고, 공식 사과문 발표와 함께 소속 정당에서 의원들을 조사·처벌하라"고 압박했다.

또한 이 사태를 최초로 알린 '시민정의사회실천위원회'는 15일 오후, 민주당 의원 12명을 공동정범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처럼 비판이 거세지만 안양시의회 민주당은 이 사태와 관련해 17일 오후 현재까지 어떠한 입장 발표도 하지 않은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관련 기사]
"이름 적는 위치까지 지정" 안양시의회 의장선거 사전모의
안양시의회 민주당 의원 12명, 의장선거 사전모의로 피소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