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박홍근 “박원순 관련 악의적 글 퍼져… 무책임한 행위 멈춰 달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유족들을 대신해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부디 무책임한 행위를 멈춰 달라”고 호소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서 유족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고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의 상주 역할을 맡았던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인의 공은 공대로 고인의 과는 과대로 껴안고 가겠다"라며 "고소인께서 받으신 상처에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올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장례를 마치고'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고인이 홀연히 떠나면서 남긴 어려운 숙제가 많다"라며 "특히 고인으로 인해 고통과 피해를 입었다는 고소인의 상처를 제대로 헤아리는 일은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물론 이 문제에 대해 그 어떤 언급을 하는 것조차 고소인에게 또 다른 상처가 되거나 유족이나 고인에게 누가 될까봐서 조심스럽다"라며 "이미 제가 언급했듯이 고소인께 그 어떤 2차 피해도 없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고인을 추모하는 분이라면 이에 공감하고 협조해 주시리라고 믿는다"라고 요청했다.

장례위원회의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았던 박 의원은 박 시장 빈소 등에서 상주 역할을 수행했다. 

박 의원은 "고인이 남긴 그대로, 고인에게 배운 그대로 기억하고 계승하는 것은 이제 남은 자들의 몫"이라며 "그의 공적, 업적뿐만 아니라 그의 인간적 한계와 과오까지 있는 그대로 평가하고 성찰할 일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저는 고인이 없는 세상을 마주해야 한다. 고인의 공은 공대로 고인의 과는 과대로 껴안고 가겠다"라며 "고인과 큰 뜻으로 동행했던 전국의 수많은 분들이 겪는 상심은 짐작조차 못하겠다. 그러나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 더 나은 세상으로 나아가는 일은, 고인만큼이나 저에게도 유일하고 절실한 삶의 목표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박 의원이 쓴 글의 전문이다.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장례를 마치고

너무나 황망한 장례의 집행위원장직을 어제 마쳤습니다. 지난 닷새가 차라리 긴 악몽이었으면 좋겠습니다. 헤어나지 못할 끔찍한 가위눌림이어도 좋으니 제발 꿈속이었으면 하는 생각을 몇 번이나 했는지 모릅니다.

하지만 엄존하는 현실은 급소를 찌른 비수처럼 아프게 제 마음을 파고듭니다. 그제 입관실에서 고인의 마지막 모습을 뵙고 어제 수골실에서 몇 웅큼의 재로 맞으면서, 이 비극을 담담히 받아들이기 시작했습니다.

고향땅 부모님 산소 곁에 만든 아주 조그맣고 야트막한 봉분이 이제 고인의 육신을 품었습니다. 고인이 걸어온 남다른 삶과 담대히 펼쳐온 큰 뜻마저 모두 그곳에 묻은 것은 아닙니다.

고인이 남긴 그대로, 고인에게 배운 그대로 기억하고 계승하는 것은 이제 남은 자들의 몫입니다. 그의 공적, 업적뿐만 아니라 그의 인간적 한계와 과오까지 있는 그대로 평가하고 성찰할 일입니다.

고인은 한국사회에서 변화와 정의의 선구자였고 저와 같은 후배에겐 든든한 나침반이었습니다. 또한 고인은 우리가 함께 만들어왔고 함께 지켜야 할 공동자산이었습니다. 그렇기에, 고인의 선택은 너무나 큰 충격이었으며 여전히 납득하기가 어렵고 참담하기만 합니다.

고인이 스스로를 내려놓은 이유를 그 누구도 정확히 알 수는 없습니다. 정치인 중에 가깝다는 제게도 자신의 고뇌에 대해 일언반구 거론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저는 고인이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문제에 직면했기에 스스로 목숨을 던진 것은 아닐까라고 추측할 뿐입니다.

고인이 홀연히 떠나면서 남긴 어려운 숙제가 많습니다. 특히 고인으로 인해 고통과 피해를 입었다는 고소인의 상처를 제대로 헤아리는 일은 급선무입니다. 물론 이 문제에 대해 그 어떤 언급을 하는 것조차 고소인에게 또 다른 상처가 되거나 유족이나 고인에게 누가 될까봐서 조심스럽습니다.

당사자인 고인으로부터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길은 없지만 생전에 가까이 소통했던 저로서는, 고소인께서 받으신 상처에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이미 제가 언급했듯이 고소인께 그 어떤 2차 피해도 없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고인을 추모하는 분이라면 이에 공감하고 협조해 주시리라고 믿습니다.

이제 저는 고인이 없는 세상을 마주해야 합니다. 고인의 공은 공대로 고인의 과는 과대로 껴안고 가겠습니다. 당장은 갈 길이 뚝 끊기고 가진 꿈도 산산이 부서졌습니다. 고인과 큰 뜻으로 동행했던 전국의 수많은 분들이 겪는 상심은 짐작조차 못하겠습니다. 그러나 저라도 결코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더 나은 세상으로 나아가는 일은, 고인만큼이나 저도 유일하고 절실한 삶의 목표이기 때문입니다.

끝으로, 애도와 조의로 이번 장례에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고인의 죽음으로 상심과 고통을 겪은 분들께는 진심으로 송구합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