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9일 오후 서울 성북구 와룡공원 일대에서 실종신고된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경찰과 소방 인력의 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9일 오후 서울 성북구 와룡공원 일대에서 실종신고된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경찰과 소방 인력의 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미래통합당은 숨진 채로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을 애도하면서 신중한 자세로 말을 아꼈다.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10일 새벽 박 시장의 시신이 발견된 직후 "매우 안타깝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짧은 구두논평을 냈다.

이외에 통합당에서 다른 논평이나 언급은 나오지 않고 있다. 당 지도부에서도 미리 관련 언급을 자제하란 지침을 냈다.

박 시장의 사망이 확인되기 전, 실종상태였던 지난 9일 오후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를 보내 "여러모로 엄중한 시국"이라며 "모쪼록 우리 의원님들께서는 언행에 유념해 주시기를 각별히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