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외국인이 많다는 이유로 코로나19 위험 도시... 이때가 가장 힘들었다." 윤화섭 안산시장이 지난 7일 오후 오마이TV '이민선의 캐논슛'에서 취임 2주년 소회 등을 전하며 한 말이다.
ⓒ 홍성민

관련영상보기

 
"외국인이 많다는 이유로 코로나19 위험 도시... 이때가 가장 힘들었다."

윤화섭 안산시장이 지난 7일 오후 오마이TV '이민선의 캐논슛'에서 취임 2주년 소회를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윤 시장 말대로, 코로나19가 우리나라에서 발병하면서부터 안산시는 코로나19 감염자가 없었는데도 '위험 도시' 취급을 당했다.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에서 외국인이 가장 많아서인데, SNS 등에 가짜뉴스가 퍼져 안산시가 직접 해명하기도 했다.
  
최근 발생한 유치원 식중독 집단감염과 관련해 윤 시장은 "치료 중인 어린이들이 하루빨리 완쾌하기를 기원한다"라며 "필요하다면 폐원 기간 연장 등 행정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밝혔다.

지난 7일 기준 유치원 식중독 유증상자는 원생 113명, 가족 5명 등 총 118명이다. 원생 5명과 가족 1명 등 6명이 입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일명 햄버거병(용혈성요독증후군) 의심 환자는 4명(원생 3·가족 1)이다. 이 중 원생 1명은 투석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인터뷰는 안산시청 '생생 스튜디오'에서 진행했다. 윤 시장은 민방위복 차림으로 방송에 출연했다. 기자가 '민방위복을 입으면 마음가짐이 어떤가'라고 묻자, 윤 시장은 "(만일의 사태에 대처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보면 된다. 이 옷을 이제 안 입었으면 좋겠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다음은 윤화섭 안산시장과 나눈 일문일답.

"유치원 식중독, 재발 방지를 위해서라도 원인 파악이 중요"
 
 [이민선의 캐논슛] 촬영 모습, 오른쪽이 윤화섭 안산시장.
 [이민선의 캐논슛] 촬영 모습, 오른쪽이 윤화섭 안산시장.
ⓒ 안산시

관련사진보기

 
- 취임 2년 소회는?
"역시 코로나19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지금도 사투를 벌이는 중이다. 공무원, 자원봉사자들과 최선을 다해 방역했다. 그 분들에게 정말 감사한다. 한때는 안산이 코로나19 염려도시인 적도 있었는데, 그 뒤 청정지역으로 바뀌었으니 나름대로 방역도 잘 됐다고 본다."

- 안산에 외국인이 많다는 이유였던 것 같은데?
"그렇다, 하하. 코로나19 유행 초기에 외국인이 많다는 이유로 국민들이 많이 불안해했다. '안산에 가지 말자, 가면 안 된다, 확진자가 가장 많다...' 이런 근거 없는 오해를 받았다. 2년 중 가장 힘든 시기였다.

다행히 그 뒤 약 2개월간, 지난 3월 7일 첫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까지 안산시는 청정지역이었다. '청정지역'이란 소리를 들을 때는 참 기뻤다. 첫 환자가 발생하면서 다시 낙담했지만, 그분이 치료를 마치고 퇴원할 때 다시 한번 기쁜 순간을 맞이할 수 있었다. 퇴원할 때 직접 찾아갔었는데, 그 뒷모습이 정말 아름다웠다."

- 최근에는 유치원에서 집단 식중독 사태가 발생했다. 
"치료 중인 어린이들이 하루빨리 쾌유하기를 기원한다. 안산시도 행정력을 최대한 동원해서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특히 교육청과 협력이 중요한데, 우리 모두의 일이라는 생각으로 적극적으로 협력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게 목적이다. 재발 방지를 위해서도 원인을 파악하는 게 중요한데, 안타깝게도 아직 원인 파악이 되지 않았다. 필요하다면 유치원 폐쇄 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4.16 생명안전공원 건립, 계획대로 진행"
 
 윤화섭 안산시장
 윤화섭 안산시장
ⓒ 안산시

관련사진보기

 
- 최근 한 달만에 지역 화폐 1000억 원을 발행, 올해 발행액이 2000억 원을 넘어섰다. 
"코로나19로 인해 무너져 내린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서였다. 안산화폐 '다온'이 그 마중물 역할을 했다. 최근 두 달여 만에 종이 지역화폐를 사용할 수 있는 가맹점이 1만5000곳으로 늘었다. 카드형 화폐를 취급하는 가맹점은 3만4000여 곳이나 된다. 올해 발행 목표액이 3000억 원인데, 그 정도면 골목 경제에 숨통이 트이지 않을까 한다. 시민들이 식당, 중소형 슈퍼마켓 등에서만 쓸 수 있는 지역화폐를 많이 유통했으면 좋겠다."

- 전국 최초로 '대학생 본인 부담 등록금 반값 지원'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올해 3월부터 시행했다. 지금까지 850명 정도 지원했고, 단계적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코로나19 때문에 시민을 만날 수 없어서 직접 고맙다는 말을 들은 적이 없는데 시청 홈페이지 게시판 등에 '고맙다'는 글이 많이 올라와서 참 흐뭇하다. 더 많은 학생에게 배움의 기회를 줄 수 있으면 좋겠다."

-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4.16 생명안전공원' 건립 진행 상황이 궁금하다.
"계획대로 잘 진행되고 있다. 내년에 착공할 예정이다. 지금은 의견 차이로 갈등을 빚고 있지만, 이 공원 건립을 계기로 안산시민이 하나 되는 모습을 보이고, 안산 발전을 위해 서로 협력했으면 좋겠다. 공원에 마음치유센터 등이 들어서면 그야말로 시민이 자부심을 느끼는 그런 명소가 될 것이다."

- 남은 임기 2년 계획과 각오는?
"시민에게 약속한 것을 꼭 이루는 2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중요한 게 안전도시다. 4.16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 안산에서 광명을 거쳐 여의도를 잇는 신안산선 완공(예정 2024년)을 비롯해 교통 환경개선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코로나19를 시민들과 함께 슬기롭게 극복하겠다. '살맛 나는 안산'을 목표로 계속해서 뛸 것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