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군과 정보 당국은 9일 북한 평양시 만경대구역 원로리 일대에서 핵시설이 가동 중인 정황이 포착됐다는 외신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북한 핵시설 관련 그래픽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군과 정보 당국은 9일 북한 평양시 만경대구역 원로리 일대에서 핵시설이 가동 중인 정황이 포착됐다는 외신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당국의 한 소식통은 미국 CNN이 보도한 평양 원로리 일대는 "핵무기를 직접 개발하거나 생산하는 시설과 관련이 없는 곳으로 안다"면서 "(외신이 지목한 시설은) 북한의 핵 개발 활동과 관련해 중요한 곳은 아니다"고 밝혔다.

다른 소식통은 "원로리 지역에는 핵 관련 지원 의심 시설로 추정돼온 곳이 있긴 하지만, 정확하게 어떤 지원 활동을 하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면서 "한미가 면밀히 주시하고는 있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미국 방송이 보도한 위성 사진을 보면 원로리 인근에 용악산 생수공장이 표시되어 있는데 생수공장 인근에 핵탄두 개발 시설이 있다는 것이 상식에 맞겠느냐"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 문홍식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국방부가 민간 연구단체 결과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한미 정보 당국은 긴밀한 공조하에 관련 시설 등은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답했다.

문 부대변인은 '핵 관련 시설이라는 것을 배제하지 않고 주시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저희가 대북 관련 내용을 세부적으로 확인해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CNN은 8일(현지시간) 평양시 만경대구역 원로리 일대에서 핵시설이 가동 중이라는 정황을 보여주는 위성 사진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민간 위성 업체 '플래닛 랩스'가 포착한 사진을 분석한 미들베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의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원로리 지역을 매우 오랫동안 관찰했고 핵 개발 프로그램과 연관이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며 "북한이 핵무기와 대륙간 탄도탄을 계속 개발한다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고, 북한의 위협은 더욱 커졌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