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이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대북전단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정부는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일축한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에도 '북미대화가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6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가 없다'는 최 제1부상 담화와 관련해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목표로 북미대화가 조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간다는 정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라고 말했다.

여 대변인은 오는 7일 2박 3일 일정으로 방한하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 특별대표가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와 면담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미국 측으로부터 요청이 들어온 게 없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4일 최 제1부상은 북미 정상회담을 추진하려는 한미의 움직임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히는 담화를 발표한 바 있다.

최 제1부상은 담화에서 "이미 이룩된 수뇌회담 합의도 안중에 없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는 미국과 과연 대화나 거래가 성립될 수 있겠느냐"라면서 "우리와 판을 새롭게 짤 용단을 내릴 의지도 없는 미국이 어떤 잔꾀를 가지고 다가오겠는가 하는 것은 굳이 만나보지 않아도 뻔하다"라고 주장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