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추미애 법무부장관(사진 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오른쪽).
 추미애 법무부장관(사진 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오른쪽).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언유착' 사건을 두고 갈등 중인 가운데, 중도층과 무당층은 추 장관보다 윤 총장의 직무수행을 더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3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6월 30일부터 7월 2일까지 전국 성인 1000명에게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이 각각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를 물은 결과다. 그에 따르면, 추 장관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은 40%, 잘못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은 45%였다. 윤 총장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은 43%, 잘못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은 38%였다. 각각 긍·부정평가 격차가 5%p로 엇비슷한 결과였다.

그러나 지지정당별·이념성향별 등 응답자를 세부적으로 살펴봤을 땐 두 사람에 대한 평가가 확실히 엇갈렸다.

추 장관의 직무수행 긍정평가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69%), 진보층(63%), 광주·전라 지역(64%), 40대(50%)에서 등에서 더 높았다. 윤 총장의 직무수행 긍정평가는 미래통합당 지지층(79%), 보수층(66%), 대구·경북 지역(58%), 60대 이상(57%) 등에서 상대적으로 더 높았다.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긍정평가한 응답자는 추 장관에게 보다 높은 점수를 줬다.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평가자 중 추 장관의 직무수행을 긍정평가한 응답자 비율은 68%였지만 윤 장관의 직무수행을 긍정평가한 응답자 비율은 24%에 그쳤다.

무엇보다 중도층과 무당층은 추 장관보다 윤 총장을 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추 장관의 직무수행을 긍정평가한 중도층 응답자는 38%, 부정평가한 중도층 응답자는 46%였다. 반면, 윤 총장의 직무수행을 긍정평가한 중도층 응답자는 47%, 부정평가한 중도층 응답자는 34%였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의 경우도 비슷했다. 추 장관의 직무수행을 긍정평가한 무당층 응답자는 23%, 부정평가한 무당층 응답자는 46%였다. 하지만 윤 총장의 직무수행을 긍정평가한 무당층 응답자는 45%, 부정평가한 무당층 응답자는 21%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를 통해 진행됐다. 응답률은 1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검사장회의, 수도권 지검장 회의, 전국지방청 검사장 회의가 열릴 예정인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깃발이 날리는 모습.
 검사장회의, 수도권 지검장 회의, 전국지방청 검사장 회의가 열릴 예정인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깃발이 날리는 모습.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