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관련사진보기

 
정세균 국무총리는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못해 감염이 계속된다면, 정부는 국민안전을 위해 불가피하게, 종교시설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하고 강력한 제한 조치를 시행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정 총리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교회, 사찰 등 종교시설을 통한 감염사례가 수도권, 비수도권을 가리지 않고 연일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가 종교시설에 대한 강력한 방역 조치를 시사한 것은 지난 3일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가운데 종교시설에서 감염된 비율이 40%를 넘고 있다는 위기의식에서 비롯됐다.

정 총리는 "종교시설에서의 작은 불씨가 n차 감염으로 이어지면서 가족과 지역사회로 확대 재생산되고 있는 양상"이라면서 "집단감염은 대부분 마스크 착용이나 거리두기 실천 등 가장 기본적인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기 때문에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정 총리는 "대규모 인원이 참여하는 예배나 법회에서는 반드시 방역수칙을 지켜주시기 바란다"면서 "그 밖의 소규모 모임, 수련회 등 밀접 접촉을 유발하는 종교활동은 최대한 자제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또 최근 해외유입 사례가 늘어나고 있는 것에 대한 항만 방역 강화 방안을 밝혔다.

정 총리는 "전 세계 확진자가 1천만 명을 돌파한 가운데, 최근에는 해외유입으로 인한 확진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지난주 부산에 입항했던 러시아 선박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는 항만방역의 빈틈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중국·홍콩·이탈리아 등 5곳으로 한정된 검역관리 지역을 전 세계로 확대하고, 국가별 위험도를 고려하여 승선검역도 한층 강화하겠다"면서 "11개의 모든 항만 검역소에서 진단검사를 실시함으로써 선박을 통한 코로나19 유입을 철저히 차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