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의원 고발했는가" 박연숙 화성시의원이 지난 24일 열린 제 193회 화성시의회 제 1차 정례회 시정질의장에서 서철모 화성시장에게 본의원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하셨냐고 질의했다.
▲ "시의원 고발했는가" 박연숙 화성시의원이 지난 24일 열린 제 193회 화성시의회 제 1차 정례회 시정질의장에서 서철모 화성시장에게 본의원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하셨냐고 질의했다.
ⓒ 윤미

관련사진보기

 
화성시의회에서 열린 시정질의에서 의원과 시장 간 명예훼손 관련 질의가 눈길을 끌었다.

서철모 시장은 지난 달 15일 열린 시정질의장에서 박연숙 의원에게 시장측근이라는 발언을 취소하지 않으면 명예훼손으로 고발하겠다는 발언을 한 바 있다.

이에 지난 24일 열린 화성시의회 제193회 본회의 시정질의에서 박연숙 화성시의원(무소속, 기획행정위)은 서철모 화성시장에게 "지난 시정질의에서 본 의원에게 명예훼손으로 고발하겠다고 하셨는데, 진행하셨습니까"라고 질의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해당 사안에 대해 법률적 검토를 해 봤으니, 해당 사실이 허위로 밝혀져도 시장으로서 질의를 받을 수 있고, 시의원으로서도 질문할 수 있는 수위라는 법적 판단을 법무법인으로부터 검토 받아 고발하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박연숙 의원은 시의원은 "의원은 시민의 대의기관이자 감사기관 역할을 수행하는데, 고소를 한다고 하는 것은 곧 시민을 고소하는 게 아닌가"라며 "의원 질문에 시장이 명예훼손 운운하면 의원이 대의기관역할을 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민의를 대변하는 역할을 충분히 이해한다. 다만 저 역시 화성시민 많은 표를 받아 선출되었고 시장의 권위를 보호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시민이 뽑아준 시장으로 시민의 자존감을 지킬 책임이 있다는 차원에서 발언했다"라고 설명했다.
 
"협치를 이뤄야"  박연숙 시의원은 "행정과 의회가 가는 목표는 같다. 화성시민의 안위와 행복을 위해 톱니바뀌처럼 잘 맞물려 협력자 역할을 잘 해나가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 "협치를 이뤄야"  박연숙 시의원은 "행정과 의회가 가는 목표는 같다. 화성시민의 안위와 행복을 위해 톱니바뀌처럼 잘 맞물려 협력자 역할을 잘 해나가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 윤미

관련사진보기

 
이어진 시정질의에서 박 의원은 정무직 공무원 두 명의 사임건과 관련해 추가 질의를 이어갔다.

박연숙 의원은 "시장보좌진의 시간외 수당 부당급과 관련 해당 인사가 측근이 아니라고 했지만, 서철모 시장선거캠프에서 일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라며 이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

서철모 시장은 "내 선거를 돕기 위해 시청을 그만둔 것도 아니고, 측근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박연숙 의원은 ▲제192회 임시회 중 시정질문 3건에 대한 후속조치 ▲화성시 감사위원회 설치 및 운영의 필요성에 대해 질문했다.

서철모 시장은 감사위원회와 관련해 "의회 전체에서 관심있게 본 다음, 필요성을 요구하면 수용할 의사가 있다"라고 답했다.

박연숙 의원은 시정질문 모두발언에서 "행정과 의회의원은 똑같지 않다. 기울어진 운동장 같다. 한명 한명이 혼자 대의기관 역할을 하다 보니, 준비하는 게 버겁고 어렵다"라며 "그럼에도 시민의 안위와 행복을 위한다는 목표는 같다. 행정과 톱니바뀌처럼 맞물리며 협력자 역할을 잘 해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화성시 풀뿌리 지역언론, 화성시민신문에도 함께 실렸습니다. ^^
http://hspublicpress.com/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화성시민신문에서 일합니다. 풀뿌리지역언론운동가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