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관련사진보기

 
정세균 국무총리는 "3차 추경안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벼랑 끝에 서 있는 국민들의 생계와 일자리를 위한 것"이라면서 "하루라도 빨리 예산을 집행하여 현장의 어려움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조속한 시일내에 추경안을 국회에서 통과시켜 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추경안 처리가 미뤄질수록, 국민들의 고통은 가중될 수 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정 총리는 여름철이 다가왔음에도 잦아들지 않는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우려를 밝힌 뒤 철저한 대응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최근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면서 며칠 후면 천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면서 "(우리나라도) 생활속 거리두기로 전환한지 50여일이 지났지만 클럽과 물류센터에 이어 방문판매업체, 소규모 종교모임, 요양시설 등에서 산발적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특히 "해외입국자의 확진 사례도 끊이지 않고 있다"면서 "아직은 상황이 우리의 통제범위 안에 있습니다만,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는 없다"고 당부했다.

따라서 정 총리는 "코로나19는 조기 종식이 어렵기 때문에, 악화와 호전이 반복되는 장기화에 대비해야 한다"면서 "국민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상황변화에 따라 방역수칙을 어떻게, 어느 수준까지 지켜야 하는지 쉽게 알 수 있도록 명확한 기준을 제시해 주셔야 된다"고 복지부 등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관계부처는 기존의 거리두기 전환기준을 단계별로 체계화하고, 각 단계별 방역조치들을 알기 쉽게 정리해서 제시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권역별・지역별 감염상황, 시설유형별 특성 등에 따라 지자체가 필요한 추가 조치들을 탄력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장기화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국민 참여 방안도 제시했다.

정 총리는 "방역기준을 아무리 잘 마련하더라도 곳곳에서 취약점이 발견된다, 행정력이 미치기 어려운 빈틈이나 사각지대는 국민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로 최소화해 나갈 수 밖에 없다"면서 "정부는 7월부터 안전신문고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된 신고나 제안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어 "국민 한분 한분이 갖고 계신 정보나 아이디어를 방역정책에 신속하게 반영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라면서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에서는 국민 신고나 제안의 접수와 이행은 물론, 결과를 피드백해 주는 시스템까지 확실하게 구축해 주시기 바한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마지막으로 "3차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한 지 3주가 지나고 있다"면서 국회에서 시급하게 처리해줄 것을 요청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