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화성시의회 김홍성 의장을 화성시민신문이 만났습니다. 8대 시의회에서 유일한 3선 의원이자 상반기 의장입니다. 6대부터 의회에서 의정활동을 해온 그만의 시각이 궁금했습니다. 김홍성 의장을 지난달 26일 화성시의회 2층에 있는 의장실에서 단독 인터뷰했습니다.

김홍성 의장은 지난 10여 년의 의정 생활을 하면서 민원내용을 적은 파일 4개를 보여줬습니다. 발로 뛰는 의원의 역사,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입니다. - 기자 말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을 지난달 26일 화성시의회 의장실에서 만났다. 그는 3선의원으로 책임감이 크다고 밝혔다.
▲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을 지난달 26일 화성시의회 의장실에서 만났다. 그는 3선의원으로 책임감이 크다고 밝혔다.
ⓒ 윤미

관련사진보기

 
- 8대 시의회에서 유일한 3선 의원이다. 의장으로 상반기 8대 의회를 이끌었다. 지난 10년간 화성시의회에 몸담은 소회가 궁금하다.
"그래서 더 부담된다. 6대 때도 전원 초선의원이었다. 8대 역시 초선의원이 18명이다. 3선 의원으로서 노하우를 전해주기도 한다.

지난 경험을 보면, 초선의원보다 재선의원 구성이 많을 때 제대로 된 의회 기능이 발휘하는 것 같다. 화성 정치발전에 도움이 되는 길이라고 본다. 3선의원에 의장까지 했는데, 감사하다. 9대 때는 재도전을 안 할 생각이다. 12년 했으면 이제 됐다고 생각한다.(웃음) 우리 지역을 생각하는 다른 사람에게 기회를 줘야 하지 않을까 싶다."

- 6대부터 8대까지 산 증인으로 의회가 어떻게 다른지 궁금하다.
"8대 의회 의원들이 상당히 젊어졌다. 30대부터 60대까지 다양한 의견 다룰 수 있는 좋은 구성이라고 본다. 특히 젊다 보니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데 두려움이 없다. 연령별로 다양함에도 안에서 조화롭게 의견이 조율되는 편이다. 의장이 가교역할을 하는데 어렵지 않게 이끌어 왔다."

- 재선, 삼선 의원이 많아져야 한다고 했는데, 기초의회 공천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 하나.
"화성시의회 내에서도 공천제 폐지를 말하는 의원이 있다. 공천제를 찬성하는 의원도 있다. 공천제 폐지는 우리의 의견일 뿐이지 결정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니다. 결정 권한은 국회에 있기 때문에 개인적인 의견이 중요하진 않을 것 같다.

다만, 정당 공천제와 관련해서 화성 서부지역은 민주당 약세지역이었다. 2010년도만 해도 화성 갑 지역에서 민주당 소속으로 시의원 활동 하는 게 쉽지 않았다. 이런 지역 경우 공천제에 대해 부정적으로 볼 수 있다. 반대로 동부권 경우에는 정당정치를 좋아할 수도 있다고 본다. 지역 정세에 따라 다르다고 본다."
 
생방송 시스템 도입 잘했다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은 8대 의회에서 생방송 시스템을 도입한 것을 가장 잘 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 생방송 시스템 도입 잘했다 김홍성 화성시의회 의장은 8대 의회에서 생방송 시스템을 도입한 것을 가장 잘 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 윤미

관련사진보기

 
- 의정활동 기간 가장 기억에 남는 사건이나 에피소드가 있나.
"제부도에서 서신중학교로 유학을 하고 와야 했다. 당시 기숙사 생활을 하는데 1년에 3천여만 원의 비용을 부모가 부담해야 했다. 경기도에 있는 곳 중 섬에 초등학교가 있던 유일한 곳이 제부도였다. 지금은 폐교됐다. 중학교는 의무교육인데 지원을 받을 수 없냐는 민원을 듣고 충청도 도서 지역 사례와 전남도 도서 지역 사례 조사를 해보니, 교통비 지원이 있었다. 경기도 교육청과 회의를 통해 제부도 중학생 학생 교통비 지원을 받게 해주는 성과를 이끌어냈다. 경기도 교육청 시행령으로 2015년부터 한달에 약 40여만 원 9개월 지원이 됐다. 가장 보람되고 기억에 남는 일이다. 

또 의원으로 활동한 지난 10여 년간 발로 뛰면서 기록한 민원처리 집 파일이 있다. 지난 2014년부터 기록했다. 1년에 200여 건씩 민원처리를 했다. 총 4권이 있다."

- 지난 2년간 의장을 맡으면서 보람됐던 일이 있다면.
"아무래도 의회 의원 간 갈등을 조정했던 일이다. 동탄 지역 트램 설치와 관련, 주민이 비용을 냈는데 운영 방법에 대해 시의회 의원 간 의견 충돌이 있었다. 트램 설치에 대해서 반대하는 분은 없었고, 운영과 관련해서 후에 시에 미치는 영향을 정확한 결과물이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가 운영을 결정지어야 하는 시점이다 보니 의견이 분분했다. 결과는 트램 운영과 관련 어려워도 함께 하자는 결정이 났었다. 그때 의견 조정과 조율했던 부분이 의장으로서 기억에 가장 남는다."
 
의장은 의원간 이견 조율을 잘해야  김홍성 화성시의회의장은 의회 의원간 이견을 조정한 부분이 의장으로서 할 역할중에 하나라고 강조했다.
▲ 의장은 의원간 이견 조율을 잘해야  김홍성 화성시의회의장은 의회 의원간 이견을 조정한 부분이 의장으로서 할 역할중에 하나라고 강조했다.
ⓒ 윤미

관련사진보기

 
- 6월말 하반기 의회 구성이 새롭게 된다. 남은 임기 간 계획하는 게 있는가.
"의장을 내려놓고 평의원으로 돌아가면 책임을 더 크게 느낀다. 지역구 시민이 3선의원을 만들어 줬지 않은가. 3선 의원으로 지역 많은 일 하라고 책임을 지어줬는데, 의장으로서 일하면서 지역구를 살뜰하게 챙기기에는 부족했기에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

의장으로 활동하면서 화성 전역에 대해 넓게 보고 깊이 생각하는 좋은 기회는 얻었지만 지역구 주민에게는 평의원 때보다 더 가까이 가기엔 부족한 시간이었다. 평의원이 되면, 3선 의원으로 더 큰 책임감을 느끼고 지역 일을 더 많이 할 각오를 한다."

- 의회에서 가장 중요한 기능은 무엇인가.
"의회는 아무래도 시민 생활과 관련 조례 제,개정, 예산 심의, 행정사무감사다. 6월에 하는 행감이 가장 중요하다.

지방의회는 2019년 예산 결산 감사로 들여다봐야 할 게 3조6천400억 원 정도다. 예산 집행한 것을 행감을 통해서 개선 요구하고 해야 하는데 의원이 오롯이 혼자 발굴하고 준비해야 하는데 실상 어렵다. 시민의 제보와 도움이 있어야 한다. 많은 제보 부탁한다."

- 의회 의장으로 지난 2년간 의회 역할을 제대로 했는지 평가한다면.
"6대 7대도 상황에 맞게 열심히 했다. 8대 때는 훨씬 잘하고 있다고 본다.(웃음) 특히 8대 때 의회 생방송 시스템이 도입된 부분을 가장 높게 치고 싶다. 8대 통과되기까지 6대와 7대에서 진통이 있었기에 된 것이라고 본다. 

생방송 시스템은 의회에도 좋고 집행부에도 큰 도움을 주는 윈윈 시스템이다. 서로 발전할 수 있는 좋은 토대라고 생각해서 용인시 의장에게도 '빨리 통과해서 하라'고 조언한다. 또 5분 발언이나 시정 질문도 역대보다 활발하다. 특히 시정 질문은 경험상 그 자리에 나와 질의하는 것이 상당히 어려운 도전이다. 언론에서도 시정 질문하는 의원들을 많이 보도해주셨으면 한다."
 
행정사무감사는 의회의 꽃  김홍성 의장은 행정사무감사가 의회기능 중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밝혔다. 시민의 적극적 참여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 행정사무감사는 의회의 꽃  김홍성 의장은 행정사무감사가 의회기능 중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밝혔다. 시민의 적극적 참여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 윤미

관련사진보기

 
- 차기 의장에게 조언한다면.
"3선 경험으로 돌아보면 후반기 의장이 쉽지 않다. 의원이 2년의 경험을 했기 때문에 이견 조율하는 부분에서 어려울 수 있다. 의원들 간 조화를 안정적으로 끌어가셨으면 하고, 차기 의장이 계획하는 하반기 목표도 이뤄갔으면 좋겠다."

- 의회 세미나 연찬회가 언론에 보도됐다. 연찬회 때 술 먹은 게 문제가 됐는데, 의장으로서 의견이 궁금하다.
"죄송한 일이다. 행정사무감사 교육세미나로 준비한 것이고 코로나로 축소해서 진행했던 행사였다. 언론에서 지적받은 부분은 고려하지 못한 부분이라 입이 백 개라도 할 말이 없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화성시민신문에서 일합니다. 풀뿌리지역언론운동가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