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경수 경남지사.
 김경수 경남지사.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김경수 경남지사는 올해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제안 설명을 통해 "코로나19 피해계층을 지원하고 민생경제를 살리는데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라고 말했다.

5월 18일 처리된 제1회 추경의 효과에 대해 김 지사는 "소상공인 신용카드 매출액, 제로페이 결제액 증가 추이 등을 볼 때 지역 경제회복의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경남도는 제1회 추경예산 대비 8955억원 증가한 사상 최대의 10조 8718억원 규모의 제2회 추경예산안을 경남도의회에 제출했다.

김 지사는 2일 오후 경남도의회 제374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2020년도 경상남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제안설명했다.

김 지사는 "경남이 오랫동안 기다렸던 재료연구소의 원승격과 가야사 특별법인 역사문화 정비 특별법이 제정이 동시에 이뤄졌다"며 "이는 지역 국회의원, 도민, 도의회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의 결과였다"라는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 지사는 "1회 추경예산은 경남의 경제 방역에 큰 도움이 되었다"며 "도의 이번 추경안은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마련한 재원을 활용하여 한시라도 빨리 민생 경제를 살리는 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번 추경예산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금 등 국비(8958억원) △공공일자리 사업 (97억원) △포스트 코로나 민생경제대책(75억원) 등 3가지 분야에 쓰인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특히 "일자리 예산으로 편성된 97억원으로 3600여 개의 일 공공일자리를 만들어 지역 경제 전반에 활력을 유지할 것"이며 "민생경제대책 예산으로 편성된 75억원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관광업계가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돕겠다"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우리가 맞을 경제위기가 앞선 두차례의 추경만으로 해결될 것은 아니기에 정부의 한국판 뉴딜에 발맞춰 경남형 뉴딜을 준비할 것"이라며 "경남형 경제부흥정책은 새로운 판을 짜는 것으로, 지금보다 보다 더 많은 재정을 투자해야하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경남도의회는 6월 3일 부터 상임위 예비 심사와 특별위원회 종합 심사를 거쳐 오는 18일 예산안을 최종 확정한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6월 2일 경남도의회 본회의에서 추경예산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6월 2일 경남도의회 본회의에서 추경예산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경남도청 최종수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